근로자의날 근무를 하고

생각지도 못한 특별휴가가 생겨서

금요일 토요일 전시회 당번을 하게 되었다


토욜은 학원가는 딸램과 같이 와서

근처 카페에서 맛있는 빵과 커피를 마시니 기분이 참 좋다


여유로운 삶이 이런거겠지...


평화롭게 살 수 있다는 것 만으로도

행복하게 생각하자




















점심은 전시실 2층에 있는

가배도피오에서 이틀 연속

메뉴는 다르게 ㅎㅎ



금요일 점심




토요일 점심은 딸램과 함께







시민회관소극장 2층 가배도피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