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죽으면 노르망디 해변에 뿌려 주세요.

그럼 언젠가 흘러흘러 내 나라로 돌아갈 수 있을 거예요.

난 그렇게라도 조국에 머물고 싶어요."

 

 

어느 역사학자의 말에서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