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른 아홉시가 되어서야 해님이 얼굴을 내민다


아침노을에 곱게 물든 마을어귀1

아침노을에 곱게 물든 마을어귀2


금강산도 식후경이라지요


길떠나는 나그네 발길이 후들후들


해바리기와 더불어 가을이 여물어가누나


노릿노릿 물드는 나뭇잎과 해바리기가 잘어울리는구나


젖소부인들의 출근 길


가을하늘에 갈대가 자태를 한껏 뽐내는구나


산티아고까지는 75.253km 남았단다


가로숫길 터널를 지친다리로 지나는 나그네들


배짱이 없는 개미가 외로워보인다


걷는동안 심심치 않게 마주하게되는 우리의 추모관같은 곳이다. 과연 전생과 내세의 존재는......


그래 여기서 잠시 쉬어가려므나 기와지붕의 기왓장은 우리와 비슷해 보이네


꿀을 따는 벌이 아닌 파리같다


어린양이 푸른 풀밭에서 목자없이 홀로 풀을 뜯다


저푸른 초원위에 그림같은 집을 짓고 사는 너는 누군겨......


때론 오른쪽 길도 있고


때론 왼쪽길도 있다네


벌써 47.282km  밖에 안남았네


생기 발랄한 청소년의 생동감을 맛보기도


한순간도 한눈팔 틈을 주지않네 그려


기찻길옆 옥수수밭이 아닌 순례길옆 사료용 옥수수밭


자연과 작위가 잘 어우러진 아름다움


가슴이 탁트이는 들녘  우리땅과 다른 맛을 느낀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