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루미의 노래

봄내 오봉에 뿌려진 젊음

작성일 작성자 들 두루미


나 ! 아직 이렇게 건재하단다.


裸木사이로 드러난 청평호가 수줍은 듯 얼굴이 보일락 말락......


裸木을 제치고 드러낸 청평호를 다시본다. 


나는 이렇게 살고 있단다. 사는 게 힘들다고 투덜대지 마시게나......


젊음을 과시하는 소나무사이로도 얼굴을 내미는구나.


모진 風霜을 겪고 오늘 여기에 서있노라.


날아갈 듯 맵시를 뽐내고 서있는極樂寶殿!


慶雲樓루의 멋진 누각을 받쳐주는 자랑스런 다리기둥들...


가람배치가 자알된 곳에서 예비모델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