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무더기 딛고 세워진 나목裸木위, 총탄에 구멍난 녹슬은 철모는, 무심한 세월 속에 잠들지 못하고, 울긋불긋

 가을 단풍을 無色게 하누나.




10월 2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