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中年의 가을 -

 

                        歲月의 바람이

                        무심히 지나가면 어느새 인생도 가을

                        쓸쓸한 중년의 길목에서 쿵쾅거리는 심장의

                       고동소리로 가슴을 울리는 사람하나 만나면 좋겠다.

 

                       그리움을 나누는 사람들이

                       날마다 우체국 문을열고 들어서듯 나도 글을써서

                       누군가의 가슴을 열고 조금씩 조금씩 들어서고 싶다.

 

                      한번쯤은 만나 보고도 싶다.

                      한번쯤은 가까이서 그의 숨소리를

                      듣고싶고 거칠어진 손이지만 살며시 손 잡아주면

                      따뜻한 마음이 혈관 속으로 스며들 것도 같다.

 

                      사랑이 아니어도 좋다.

                      작은 그리움이라도 되어 오늘이 즐거울 수

                      있다면 말없이 웃음지으며 그저 바라만 봐도 좋겠다.

 

                     거울 앞에서면 늙어가는 세월이

                     씁쓸히 웃고 있지만 마음속의 거울은

                    가슴 두근거리는 설레임이 있다.

 

                   그래서 늘 마음은

                   가을숲을 거닌다 숲길을 산책하다 풀섶에

                   숨은 밤알을 줍듯 진주처럼 빛나는 그리움하나 줍고 싶다.

 

                         ✔계절이 참으로 빠르기도 합니다.

                            높은 하늘에 찬기운도 제법입니다.

 

 

                                                             부동산 사랑  김진철

                                     010 - 3764 - 3757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