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마음을 아실이

 

내 마음을 아실이

내 혼자 마음 날같이 아실이

그래도 어데 나 계실 것이면

 

내 마음에 때때로 어리 우는 티끌과

속임 없는 눈물의 간곡한 방울방울

푸른 밤 고이 맺는 이슬 같은 보람을

보밴 듯 감추었다 내어드리지

 

! 그립다

내 혼자 마음 날같이 아실이

꿈에나 아득히 보이는가,

 

향 맑은 옥돌에 불이 달아

사랑은 타기도 하오 련만

불빛에 연긴 듯 희미 론 마음은

사랑도 모르리.

나 혼자의 마음은.

 

김영랑(金永郞, 1903~1950)


 

그리움과 회의의 노래

내 마음을 날같이 아실이에 대한 기대와 좌절이 공감을 불러일으킨다.

누구도 알아주지 못하는 내 마음

그것은 꿈속에서나 가능한 것이 아닐까...

좋은 시는 항상 감동을 준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