엉터리 다이빙

전설의 말탄 나체 여인- "고다이바"부인-

작성일 작성자 엉터리

Legend of Lady Godiva 

 

영국 런던에서 차로 70분 거리에 있는 코벤트리 Coventry 는 이차대전 때 독일군의 폭격을 받아 완전히 폐허가 되고 말았죠.

그곳의 대성당도 폭격을 이겨내지 못하고 파괴되었는데...

마을 사람들은 잔해를 그대로 놔둔채 그 바로 옆에다가 대성당을 새로 지었습니다.

 

파란 하늘이 바라다 보이는 성당의 폐허...

특히 밤하늘에 별이 총총이 박혀있는 늦은 저녁에 저 마당에서 미사를 올린다면 참 근사할 것 같죠?

 

그런데...

한가지 인상적인 풍경은 새로 지은 성당 앞 광장에 서있는 동상인데...

아래 그림에서 보시다시피 머리를 길게 늘어뜨린 채 알몸으로 말을 타고 있는 여인이 바로 그것입니다.

 

"아니... 영국에도 애마 부인이???" 라고 생각하실지 모르겠네요. ^^

이 동상의 주인공은...

놀랍게도 11세기경, 코벤트리 영주의 부인이었던 고다이바 Lady Godiva 입니다.

 

대체 무슨 연유로 그것도 공공의 장소에다가 자신들의 조상이나 마찬가지인 영주의 부인을 벌거벗은 동상으로 만들어 세워 놓은 것일까요?

이 동상이 세워지게 된 사연을 모르면 동상의 주인공을 애마 부인으로 착각할 수 있습니다.

그럼 지난 날로 돌아가 그 사연을 들여다 볼까요?

 

때는 역사의 암흑기라고 불리우던 중세 시대 착한 심성을 가진 고다이바 부인은 코벤트리 영주의 아내입니다.

그녀는 백성들이 어렵게 살아가는 이유가 그들에게 부과된 과중한 세금 때문이라고 생각하고 남편에게 세금을 대폭 감면해 줄 것을 간곡하게 부탁합니다.

그러나 욕심 많던 영주는 백성들의 고통은 아랑곳 하지 않고 고다이바 부인이 희망하는 세금 감면을 일언지하에 거부하지요.

그러나 그녀는 백성들을 위해 귀부인의 자존심을 모두 버리고 남편에게 부탁하고 또 부탁합니다.

영주는 아내의 요구를 물리칠 묘안을 짜내다가 번득이는 아이디어가 하나 떠올랐습니다.

아내가 도저히 감당하기 힘든 조건을 내세우면 그냥 포기해 버릴거라는 생각을 한거죠.

Lady Godiva / Engraved by Edward Henry Corbould

 

영주가 아내에게 내세운 조건이 뭐냐 하면...

실오라기 하나도 걸치지 않은 알몸으로 말을 탄채 마을을 한 바퀴 돌아야 한다는 것이었읍니다.

백성들의 세금을 감면해주는 조건으로 자신의 부인을 벌거벗겨 마을을 돌아다니게 하겠다니 정말 말도 안되는 조건이 아닐 수 없죠?

영주는 황당해 하는 부인을 바라보면서 자신이 승리했다는 듯 득의만만한 표정을 지었겠죠.

그러나... 여기서 이야기가 끝난게 아닙니다. 슈퍼 워먼 고다이바 부인은 물러서지 않았습니다.

왜냐구요?

사랑하는 자신의 백성들을 위해서라면 그런 모욕쯤은 참아낼 수 있다고 생각한겁니다.

Lady Godiva, 1852 / Engraved by J. B. Allen after the painting by G. Jones

 

다음 날 아침 고다이바 부인은 시종들의 눈물 어린 배웅을 받으며 실오라기 하나 걸치지 않은 채 말 위에 올라타 거리로 나섰습니다. 

 

그녀의 모습을  영국 고전주의 화가 존 콜리에의 그림으로 감상해 볼까요?

 

Lady Godiva, 1898 / John Collier, Courtesy of the Herbert Art Gallery & Museum, Coventry

 

고다이바 부인의 모습...너무도 아름답죠?

그녀의 벌거벗은 몸이 아니라 그녀의 마음 말입니다.

 

그런데 마을 사람들이 그녀를 구경했을까요?

천만의 말씀입니다.

그림에서 보듯이...

마을 사람들은 자신들을 위해 희생한 영주 부인을 위해 집의 창문을 걸어 잠구고 커튼을 친 다음 그 누구도 내다 보지 않았으며,

그 날의 일을 모두 비밀에 부쳤습니다.

이때  레이디 고다이버의 나이는 겨우 16세이다 보니 .

호기심을 참지 못했던 양복점 직원인 톰(tom)이라는 재단사가 고다이바 부인이 알몸으로 말을 타고 가는 모습을 커튼 사이로 몰래 엿보았는데,,
하늘이 노했는지 나중에 장님이 되고 말았다는 설이 있다.

 

이 일화에서 유래하여 영국에서는 남몰래 엿보는 사람을 '피핑 톰(Peeping Tom 관음증)이라고 합니다.


 

아무튼 고다이바는 남편 아니 영주와의 전쟁(?)에서 승리해서 결국 백성들의 세금을 줄이는데 성공했고

그녀의 이야기는 전설로 남아 전해져 오고 있습니다.

18세기 이후 코벤트리 마을은 고다이바 부인의 전설을 관광상품화 했고,

지금도 말을 탄 여인의 형상을 마을의 로고로 삼고 있습니다.

앞에서 소개해 드린 고다이바 부인의 동상도 그 중 하나가 되겠지요.

 

또 세계적으로 유명한 벨기에 초콜릿 고다이바 초콜릿의 이름이 이 고다이바 부인의 이름을 붙이게 된 것은 벨기에 초콜릿의 장인이며 고다이바 초콜릿의 창시자인
'조셉 드랍'의 부인이 이를 적극 추천했기 때문이었는데,

우아하고 고귀한 고다이바 부인의 높은 뜻을 받들어 세상에서 가장 우아한 초콜릿을 만들고자 한 의지의 표현이었다고 합니다.

레이디 고다이바의 이야기는 이후 학자와 역사가들에게 많은 논쟁거리가 되었습니다.
숭고한 뜻을 관철시키기 위해 그녀가 행한 알몸 시위가 너무나 파격적이었기 때문이었다.

지금까지 '관행이나 상식, 힘의 역학에 불응하고 대담한 역의 논리로 뚫고 나가는 정치'를 고다이바의 대담한 행동에 빗대어 '고다이버이즘(godivaism)' 이라고 부르고 있습니다.

 

또한 고다이바 부인의 전설은 화가들의 호기심을 자극하여 캔버스에 옮겨졌는데... 앞에서 소개해 드린 작품을 비롯하여 초현실주의 화가 달리도 고다이바 부인을 그렸습니다.

이렇게...

Lady Godiva, 1971 / Dali

 

이 그림 역시 고다이바 부인의 전설을 모르면 에로틱한 그림으로 착각하기 십상입니다.

 

지젤 화보 중에 컨셉을 따온 사진이 있어서 올립니다~

 

 

 

그림에 비해 조금은 당당한 모습이랄까요?

사실 정말 용기있는 모습인데 주눅든 모습보다 당당한 고다이바가 더 아름다워보일 수도 있다고 생각해요^^

 

요즘 같은 시대에 당시와 같은 상황이 벌어진다면 고다이바 부인과 같은 용기를 낼 수 있을까요?

여자가 아니더라도... 지금 우리가 살고있는 이 세상은 고다이바 부인 같은 용기 있는 자를 필요로 합니다.

어느 누가 그런 용기를 낼 수 있을지... 

Left : Old Cathedral, Right : New Catheral

 

글쓴이: 백두-바나바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