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문,지방쓰는법

 ※ 지방 쓰는 법


       * 신위는 고인의 사진으로 할 수 있다.  

         사진이 없을 경우 지방으로 대신한다.

 

       * 지방은 깨끗한 백지에 먹으로 쓰며 크기는 22cm*6cm로 한다.

 

       * 남자 지방의 경우 중간에 학생(學生)이라고 쓰며,

         벼슬이 영의정 이라면 그대로 (정일품 영의정) 이라고 학생 대신에 쓰면된다.

         부인의 경우는 보통 유인(孺人) 이라고 쓰나  

         이 경우는  孺人 대신 정경부인(貞敬夫人) 이라고 쓰면 된다.

          

       * 남자지방의  고(考)는  부(父)와  동일한 뜻으로

          생전에는 父라고 하고, 사후에는 考라고 한다.

          여자의 경우 비 는 모(母)와  동일한 뜻으로

          생전에는 母 라고 하며  사후에는 비(妣) 라고 한다.

 

       * 여자의 경우 孺人 다음에 본관 성씨를 쓴다.

 

       * 양위 지방일 경우에는 좌측에 남자,  우측에 여자 지방을 쓴다.

          삼위의 경우에는  좌측에 남자지방  중앙에 본비의 지방  우측에 후처의 지방을 쓴다.

 

    * 지방 견본을  예시 하였으니 참고 하시고  녹색 부분만 해당 성씨로 고쳐쓰시면 됩니다

   


   ※ 축문 쓰는법


 

축문은 神 앞에 고하는 글이며,

 

그 내용은 제위분께 간소하나마 제수를 차렸으니 흠향하시라는 뜻을 담습니다.
그러므로 요즘에는 한문의 뜻을 풀이하여 알기 쉽게 한글로 쓰기도 합니다.  
축문의 규격은 가로 24cm, 세로 36cm 의  깨끗한 백지에 씁니다.

 
명절에 지내는 차례에는 축문을 쓰지 않습니다.


한문 축문의 예(부친제사)


     

     

     

 초록색 부분은 고쳐 쓰도록 한다

 

☆ 한글 축문의 예

    일 효자 아무개는 감히 고하나이다.
    아버님 어머님,

    해가 바뀌어서 아버님의 돌아가신 날이 다시오니,

    영원토록 사모하는 마음이 하늘 같이 크고
    넓은 은혜를 잊지 못하여,

    삼가 맑은 술과 여러가지 음식으로 공손히 잔을 드리오니 흠향 하시옵소서.


        
☆ 축문 쓸때 알아두어야 할 점

◑ 維 歲次(유 세차) ; 유는 이어서 내려 오다는 뜻이고, 세차는 해의 차례라는 뜻으로

                             돌아가신 때를 맞이하여 라는 말임. 

 

◑ 干支(간지) ; 간지는 천간지지 육십갑자로 그해의 태세를 쓴 것이며,

                      당년(當年)의 일진을 넣습니다.

                      (돌아 가신 해의 일진이 아니라 제사를 모시는 해의 일진입니다.)

                     그 예로 금년이 丁丑 (정축)년이면 丁丑 (정축)이라고 씁니다.

                   < "維  歲次 丁丑" 이라고 쓰면 "이어 오는 해의 차례가 정축년으로 바뀌었다"라는 뜻.>

 

 ◑ 某月(모월) ; 제사날을 따라 쓰며,

                      제사달이 정월이면 正月 8월이면 八月(팔월)이라 씁니다.  

 

기월(幾月) 干支朔(간지삭) ; 여기의 간지는 월진을 말하며,삭은 초하루라는 뜻이다.

                                            고로 제사달의 초하루라는 뜻으로 

                                            음력으로 제사를 모시는 그 달의 초하루의 일진을 씁니다.

                                            예를 들면 초하루 일진이 丁亥 (정해)이면 丁亥朔 (정해삭)이라 씁니다.

 

 ◑ 某日(모일) ; 제사날을 쓴 것이며,

                      기제사가 15일이면 그대로 十五日(십오일)로 씁니다.

 

 ◑ 기일(幾日) 干支(간지) ; 여기의 간지는 일진을 말하며,

                                        돌아 가신 날의 일진을 씁니다.

                                        예를 들면 15일이 제사날이고,

                                        15일의 일진이 甲子(갑자)이면 甲子(갑자)라고 씁니다. 

 

  ◑ 관칭(關稱) 효자(孝子):이는 제사를 받드는 신위에 대하여

                                       제주와의 관계를 자칭(自稱)하는 것으로써,

                                       부모님 제사에는 효자(孝子)

                                       조부모 제사에는 효손(孝孫)

                                       증조부 제사에는 효증손(孝曾孫)

                                       고조부는 효현손(孝玄孫) 이렇게 쓴다.
                                       그리고 효(孝)자를 쓰는 것은 종자(宗子)의 경우에만 쓰고,

                                       남편의 제사에는 '주부(主婦)',

                                       아내의 제사에는 '부(夫)'라고 쓴다.

                                       다만 졸곡(卒哭) 전의 초종(初終)일 경우

                                       부모의 상사(喪事)에는 '고자(孤子)',

                                       조부모는 '애손(哀孫)'이라고 쓰면 되고, 

                                       조부모가 모두 사망 하였을 경우에는 '고애손(孤哀孫)이라고 쓴다.

졸곡(卒哭) :

졸곡은 수시로 하던 곡을 그친다는 뜻이다.

삼우를 지내고 석 달이 지난 뒤 갑(甲)·병(丙)·무(戊)·경(庚)·임(壬)의 강일을 택하여 거행한다.

이로부터 수시로 하던 곡을 멈추고 조석에만 한다.

비록 아침과 저녁 사이에 슬픔이 있어도 곡을 하지 않는다.

졸곡부터는 죽은 자의 이름을 함부로 말하지 않는데,

그것은 이로부터 생자를 섬기는 예로써가 아니라 귀신을 섬기는 예로써 대하기 때문에 감히 그 이름을 부를 수 없다는 것이다.

따라서 졸곡 전의 제사 축문에는 상주가 자신을 애자(哀子)·고자(孤子)·애손(哀孫)·고손(孤孫)이라고 부르지만,

졸곡 후에는 효자(孝子)·효손(孝孫)이라고 부른다.  

 

                                      여기서 孝子는 아들이라는 명칭으로 겸양의 표현으로 조금 작게 씁니다.

 

  ◑ 敢昭告于(감소고우);'삼가 고하나이다' 라는 뜻으로

                                  제위가 존장(尊長)인 경우에 쓰면되고,

                                  妻(처)인 경우에는 敢(감)자를 버리고, 昭告于(소고우)만 쓰며, 

                                  아우 이하의 비유(卑幼)인 경우에는 다만 告于(고우)만 씁니다.

 

 ◑顯考(현고): 제위에 대한 경칭어(敬稱語)로써, 부모를 뜻하며 존칭하는 말이다.

                    

                   아버지에 대하여는 '현자(顯者)'라 쓰고,어머니에게는 '현비(顯妣)'라  쓴다.

                   조부모의 경우는 顯考(현고)를  顯祖考(현조고),

                   顯妣(현비)를 顯祖妣(현조비) 로 고쳐 씁니다.

                   증조부모의 경우는 顯考(현고)를 顯曾祖考(현증조고),

                   顯妣 (현비)를 顯曾祖妣(현증조비)로 고쳐 씁니다. 

                   고조부모 제사의 경우 顯考(현고)를 顯高祖考(현고조고),                             

                   顯妣(현비)를 顯高祖妣(현고조비)로 고쳐 씁니다.

 

                   처(妻)는 '고실(故室),

                   아랫사람인 경우는 현(顯)자를 '망(亡)자로 바꾸어 쓰면 된다.

                   아들인 경우에는 '망자수재모(亡子秀才某)라 쓴다.

 

모관(某官)학생(學生):망자의 벼슬에 따라 쓰는데,

                                  벼슬이 없을 경우에는 '학생(學生)' 이라고만 쓰면 되고,

                                  學生 대신에 관직명으로,

                                  안제사(內祭)일 경우에는 남편의 벼슬에 다라 봉해서 쓰면 된다.

                                  예를 들어 남편의 관직이 영의정을 경우

                                  孺人(유인)대신에 貞敬夫人(정경부인)등을 씁니다.

                                 * 비유(卑幼)의 경우에는 쓰지 않는다.

 

◑부군(府君): 남자의 제사에는 그대로 쓰면 되고,

                    여자인 경우에는 관향(貫鄕)과 성씨를 쓰면 된다.

                    다만 손아랫 사람에게는 쓰지 않는다.

 

                    [참고사항] 지역과 가문에 따라 예문과 같이 쓰는 곳 도 있고,

                     "현조고학생부군"이라고 쓰는 집안도 있습니다.

 

예제 축문은 양친이 별세한 경우 부친 제사의 축문이며,

모친 제사의 경우에는,

청색 글의 顯考(현고)를  顯妣(현비)로 고쳐 씁니다.

                                     

부부 중 한쪽이 살아 계신 때에는 顯考學生府君 (현고학생부군) 혹은 顯妣孺人ooo氏 (현비유인ooo씨)중 한 쪽을 쓰지 않습니다.                            

 

 

◑ 序遷易(세서천역):세월이 흘러 바뀌었다는 뜻.

 

◑ 諱日復臨(휘일부임)  돌아가신 날이 다시오다 라는 뜻.

 

◑ 追遠感時(추원감시):돌아가신 때를 맞이하여 진정한 마음으로 감동 한다는 뜻.

 

◑ 昊天罔極(호천망극)  넓은 하늘과 같이 부모의 은혜가 크다는 뜻으로 부모기제에..

 

◑ 謹以(근이)  정성을 다한다는 뜻.

 

◑ 淸酌庶羞(청작서수)  맑은 술과 여러 가지 음식을 드린다는 뜻.

 

◑ 不勝永募(불승영모)  영원하신 조상님의 은혜가 크다는 뜻으로 조부 이상의 기제에..

 

◑恭伸 奠獻(공신전헌): 공경을 다해 받들어 올린다는 뜻.

 

◑尙(상). 饗(향) : 흠향 하십시오 라는 뜻.

 

 ◎ 부친기제사 단설축(單設祝) - 부친 한분만 모실 때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해설
갑자 ○○월○○일 효자 길동은 아버님 학생부군께 감히 고하나이다. 해가 바뀌어 아버님께서 돌아가신 날을 돌이켜 생각하오니 은혜가 하늘과 같이 크고 넓어서 헤아릴 수가 없기에 삼가 맑은 술과 여러 가지 음식을 차려 놓고 공경을 다해 받들어 올리오니 두루 흠향 하시옵소서

 

 

◎ 모친기제사 단설축(單設祝) - 모친 한분만 모실 때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해설
갑자년 ○○월○○일 효자 길동은 어머님 유인 김해김씨께 감히 고하나이다. 해가 바뀌어 어머님께서 돌아가신 날을 다시 맞이하여서 지나간 날을 돌이켜 생각하오니 은혜가 하늘과 같이 크고 넓어서 헤아릴 수가 없기에 삼가 맑은 술과 여러 가지 음식을 차려 놓고 공경을 다해 받들어 올리오니 두루 흠향 하시옵소서

 

 

 

◎ 부모기제사 합설축(合設祝) - 부모를 같이 모실 때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해설
갑자년 ○○월○○일 효자 길동은 아버님과 어머님께 감히 고하나이다. 해가 바뀌어 아버님께서 돌아가신 날을 다시 맞이하여서 지나간 날을 돌이켜 생각하오니 은혜가 하늘과 같이 크고 넓어서 헤아릴 수가 없기에 삼가 맑은 술과 여러 가지 음식을 차려 놓고 공경을 다해 받들어 올리오니 두루 흠향 하시옵소서
※이 고비합사축은 아버지의 제사때 어머니도 합사하는 축문이다. 만약 어머니의 제사에 아버지를 합사할 때는 세서천역 다음에 '顯考學生府君諱日復臨' 대신에 '顯?孺人金海金氏 諱日復臨'으로 바꾸어 쓰면 되고 그 외의 문맥은 같다.
 
 
◎ 조부기제사 단설축(單設祝) - 할아버지 한 분만 모실 때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해설
갑자년 ○○월○○일 효손 길동은 할아버님 학생부군께 감히 고하나이다. 해가 바뀌어 할아버님께서 돌아가신 날을 돌이켜 생각하오니 은혜가 하늘과 같이 크고 넓어서 헤아릴 수가 없기에 삼가 맑은 술과 여러 가지 음식을 차려 놓고 공경을 다해 받들어 올리오니 두루 흠향 하시옵소서
 
 
◎ 조모기제사 합설축(合設祝) - 할아버지, 할머니를 같이 모실 때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해설
갑자년 ○○월○○일 효손 길동은 할아버님 학생부군과 할머님 경주정씨께 감히 고하나이다. 해가 바뀌어 할머님께서 돌아가신 날을 다시 맞이하여 지나간 날을 돌이켜 생각하니 영원토록 사모하는 마음을 이길 수가 없어 삼가 맑은 술과 여러 가지 음식을 차려 놓고 공경을 다해 받들어 올리오니 두루 흠향 하시옵소서.
※ 이축은 할머니 제사때의 축이다. 만약 할아버지 제사에 할머니를 같이 지낼 때에는 세서천역 다음에 '顯祖?孺人慶州鄭氏諱日復臨'을 ‘顯祖高學生府君諱日復臨’으로 바꾸어 쓰면 되고 그외는 모두 같다.
 
 
◎ 남편기제사 축(祝) - 자손이 없으면 아내가 제주가 됨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해설
갑자년 ○○월○○일 주부 김해인 김갑순은 부군께 감히 고하나이다. 해가 바뀌어 부군께서 돌아가신 날을 다시 맞이하니 영원토록 사모하는 마음을 느끼어 슬프고 괴로움을 이길 수 없어 삼가 맑은 술과 여러 가지 음식을 차려놓고 공경을 다해 받들어 올리오니 두루 흠향 하시옵소서
 
 
◎ 부인기제사 축(祝) - 부인은 남편이 제주가 됨




慈자
以이
淸청
酌작
庶서
羞수
伸신
此차
奠전
儀의

尙상



歲세
序서
遷천
易역
亡망
日일
復복
至지
追추
遠원
感감
時시
不불
勝승
憾감
愴창



室실
儒유
人인
河하
東동
鄭정
氏씨



敢감
昭소
告고
于우

歲세
次차
甲갑
戌술
五오
月월
丁정
未미
朔삭
初초
七칠
日일
癸계
丑축
夫부
沈심
順순
燮섭
 



維유


해설
갑자년 ○○월○○일 남편 김해인 김갑돌은 부인 유인 경주김씨께 고하나이다. 해가 바뀌어 부인께서 돌아가신 날을 다시 맞이하여서 지나간 날을 돌이켜 생각하오니 사모하는 마음을 느끼어 슬프고 괴로움을 이길 수 없습니다. 삼가 맑은 술과 여러 가지 음식을 차려 놓고 제사를 받드오니 두루 흠향 하옵소서
※ 亡日復至(망일부지)는 죽은날이 돌아왔다는 뜻이며 諱日復臨(휘일부림)보다 격이 낮다. 敢昭告于(감소고우)는 처제사에는 昭告于(소고우)로 謹以(근이)를 玆以(자이)로 恭申奠獻(공신전헌)을 伸此奠儀(신차전의)로 쓴다. 

 

참조 글: www.burimhong.pe.kr

3월 4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