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장이 몸 밖에서 '쿵쿵'..


미국 뉴저지에서 좀처럼 보기 드문 알비노 거북이 탄생했다.

더욱 놀라운 것은 이 새끼 거북의 심장이 몸 밖에 자리잡고 있다는 사실이다.


폭스뉴스 등 미국 현지 언론의 18일 보도에 따르면 미국 뉴저지에 사는 마이크 아퀼리나(29)는 거북 전문 사육사인 친구로부터 희귀한 새끼 거북을 얻었다.

호프’(Hope)라는 이름의 이 새끼 거북은 멜라닌 합성 결핍으로 눈과 피부, 털 등에 색소 감소를 나타내는 선천성 유전질환인 알비노(백색증)을 앓고 있다.

이 때문에 등껍질은 물론이고 발갈퀴와 눈동자가 붉은색 또는 흰색에 가까운 분홍빛을 띠고 있다.

또 등껍질의 반대 부분은 배 쪽에는 작고 둥근 심장이 노출돼 있다.

검붉은 색을 띠는 심장은 피부 안쪽이 아닌 바깥에서 뛰고 있다.


심장이 비정상적인 위치에 있는 질환을 일반적으로 심장전위 혹은 심장이소증이라고 부르는데,

사람에게서 이러한 증상이 나타날 확률은 12만 6000분의 1로 매우 드물다.

수의사들은 동물에게서 심장이소증이 나타날 확률은 사람보다 더 낮은 것으로 보고 있다.


호프를 키우는 마이크는 이 새끼 거북이 외부의 공격과 환경에 훨씬 민감할 것으로 보고,

다른 거북과 격리해 키우고 있다.

마이크는 “내 목표는 호프의 기형적인 심장이 노출된 환경을 최대한 깨끗하게 유지하는 동시에 면역체계를 강화시켜주는 것”이라면서 “언젠가는 박테리아 등의 감염에 덜 민감해질 때가 올 것으로 믿는다.

심장의 기형을 고치는 수술을 받게 할 계획은 없다”고 말했다.

이어 “호프는 매우 작고 연약하지만 두려움이 없다”면서 “이 새끼 거북은 자신의 존재만으로 주변에 희망을 전파하며, 내게도 역시 희망을 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