엉터리 다이빙

다이버도 공격하는 거대 문어

작성일 작성자 엉터리

커다란 문어 한 마리가

바닷속을 헤엄치던 한 다이버를 공격하는

아찔한 순간이 카메라에 포착됐다. 

서울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최근 일본의 한 근해에서 한 다이버가 커다란 문어의 습격을 받았지만 무사히 벗어나는 데 성공했다.

서울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동료 다이버가 촬영한 영상에서 몸길이 1m 이상의 커다란 문어 한 마리가 갑자기 한 다이버에게 달려들어 8개의 커다란 촉수로 감싸면서 더 깊은 바닷속으로 내려가려고 시도한다.

약 40초 분량의 짧은 영상에서 문어는 몇 차례나 자신이 노린 다이버를 끌고 가려고 시도하지만,

여의치 않다는 것을 인지했는지 이내 포기하고 바다 밑으로 내려가 바위에 붙어 특유의 위장술로 바위인 척한다.


서울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어가 사람을 공격하는 사례는 매우 드물지만,

몸집이 큰 개체의 경우 훔볼트 오징어 등 몇몇 근연종과 같이 사냥을 시도하는 사례도 있다.

지난해 러시아의 동쪽먼 바다에서 오징어 한 마리가 한 다이버의 팔과 카메라 장비를 공격하는 사례가 보고됐었다.

2013년 동태평양에 사는 훔볼트 오징어 한 마리는 다이버의 머리에 촉수를 감아 물속으로 끌고 들어가려고 시도했다.

문어는 한국을 포함한 태평양과 인도양 그리고 대서양의 난대 및 온대 연안에 분포한다.

얕은 곳으로는 물이 빠져 웅덩이 만 남는 조간대부터 심해까지 다양한 문어가 분포한다.

흔히 알려진 문어들은 야행성으로 낮에는 바위의 구멍 등에 숨어 있다가 밤에 나와서 갑각류와 조개 또는 작을 물고기 등을 먹는다.

자기들끼리도 잡아 먹으며 심해에 사는 대형종은 소형 상어도 먹는다. 

특히 이들 문어 중에 가장 큰 자이언트 태평양 문어는 다리 길이가 보통 3~6m에 달하며,

기네스북에 오른 최대 개체는 몸길이 9.1m, 무게 272㎏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 졌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