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백을 보며

댓글수32 다음블로그 이동

시와 사랑

동백을 보며

소순희
댓글수32




              동백을 보며

                                   소순희


          목숨 다하기 전

          꽃등 켜시는

          동백 숲을 걸었습니다

          땅위에 뚝 뚝, 목 떨구어

          꽃 피우는 정한의 시린 겨울 한쪽

          오늘 하루도 무사히

          나는 돌아왔습니다


          사랑한다는 것은

          꽃 지고서도

          지상에 다시 꽃 피워

          낮은 눈으로 땅 보며 걷는 이에게

          따스한 빛깔로 마음 덥혀주는 일입니다

          목숨 다하기 전 동백처럼

          기꺼이 내어주는

          이 겨울의 화신처럼


맨위로

http://blog.daum.net/ssh520/13744105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