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달밤

댓글수24 다음블로그 이동

시와 사랑

그 달밤

소순희
댓글수24

                                           <스물다섯 살 때>

 

                 그 달밤

                                  소순희

 

 

 

          이제 와 생각하면

          더없이 황홀하던

          내 스물다섯 그해 가을 달밤

          고향의 방천(防川)둑길을

          나 홀로 걸어

          들국화 위에 덮이던 푸른 달빛

          홀로 보기 아까워

          죽어도 못 잊을 달빛 속에

          나는 묻혔다

 

          이순의 귀도 열려

          더러는 걸러 듣는 아득한 세상사

          누군들 용서치 않으랴

          다 잊어도 그 달밤

          벌개미취 들국화는 이렇게

          가슴에서 피어나고 

          온전한 강물 소리 귀에 들려도

          다시 오지 않을

          스물다섯 나의 비망록

         [備忘錄]

 

 

맨위로

http://blog.daum.net/ssh520/13744109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