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이 와서야

댓글수24 다음블로그 이동

시와 사랑

봄이 와서야

소순희
댓글수24

                                                                            <매화 필 때/2019/33.3 X 24.2Cm/Oil on Canvas>

                                                                            <황토 밭/33.3X24.2/2019/Oil on Canvas>


                                                                                    <매화 핀 집/33.3x34,2/Oil on Canvas>  


                  봄이 와서야 

 

                                 소순희

          겨울 지나면

          아늑한 날이 온다고

          껍질 트는 나무 사이를 긋는

          간결한 바람

          그 바람이 흔드는 댓잎 소리

          겨우내 몸 숨기던 참새 떼의

          촘촘한 깃털이

          대밭 머리에 흩날린다

          내의를 벗는 봄날은

          여기저기서

          홀가분한 모양으로 툭툭

          몸이 튼다. 산수유 꽃망울도

          참새떼도, 산도랑 버들치 눈빛도

          봄이 와서야

          제 몸이 트인다는 걸

          봄바람이

          간결하게 전하고 갔다



맨위로

http://blog.daum.net/ssh520/13744111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