멀티미디어는 표시되지 않습니다.

안개에 젖은 꽃순이
野隱:글.그림
2019.06.15일 무주리조트 주차장에 도착하여 봉우리를 바라보니 안개가
정말이지 장난이 아니었어요.
마음의 갈등을 하면서 커피한잔 마시는중에 살짝 걷히는듯한 풍경에.....


멀티미디어는 표시되지 않습니다.

그래 그래도 올라보자 순식간에 날아가는 수도 있으니까 라고 생각을 하여서
리프트 몸을실고서 위로 오르니 오룰 수록 냉기를 느끼겠더군요.
자켓을 여유분으로 가져오질 않아서 많은 후회를 하기는 하였지만 순간적인

멀티미디어는 표시되지 않습니다.
 
발상을 한것은 빠르고 몸을 많이 움직이면 추위는 시간이 지나고 기온이 오르면
점차적으로 괞찮을것이다 라고 단정을하고 향적봉까지 단숨에 오르니 거짓말을
조금 하자면 날아갈듯한 바람에 멈추어설 생각도 못하고 대피소 쪽으로 줄달음  치니

멀티미디어는 표시되지 않습니다.

마침 바람을 등지고 있기에 잠시 숨고르기를 하고나서 자 지금부터 시작이니 예쁜일들을
찾아 볼까나 라고 번쩍이는 눈동자를 마구마구 돌리며 찾아 보지만 비에젖은듯한
꽃순이들의 행세가 가엽게 움추리고 있더군요.

멀티미디어는 표시되지 않습니다.


그렇게 걷다가보니 어느사이에 중봉을 한참 지나서야 그만가자라며 돌아서서 오는길에
중봉의 철쭉과 털진달래를 찍고서 향로봉에 올랐는던 시간대가 오후 14:27분 이었는데
그때 까지도 걷칠줄 모르는 안개의 산길은 그대로 였네요.
맨아래 사진은 아랫마을 식당에서 찍은 사진 이랍니다.
2019.06.20.thu
05:35.a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12월 1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