멀티미디어는 표시되지 않습니다.

삶의 이야기
野隱.글.그림.
어제 그러니까 2019.11.06일 날 어느 한적한 해안을 걸어보며 지나간 여름날의 왁자지껄한
시간의 흐름을 상상해보며 걷는 길섶에서 맑고 깨끗하고 밝은 웃음소리가 들리는 쪽으로
고개를 돌려보니 아마도 자치단체에서 관리하는 정원을 가꾸시는 아주머니들께서

멀티미디어는 표시되지 않습니다.

작업하시며 자식이야기 남편이야기 또한 이런저런 이야기를 하시면서 행복해 하시는 얼굴들이
나로하여금 다가서게 하였으며 카메라를 꺼내어 꽃을좀 찍겠다고 양해를 구하니 지금은 별로지만
봄부터 가을까지는 참 아름다운 꽃들이 많이있으니 그때 오시면 좋을텐데 하면서 말끝을 흐리시더군요.

멀티미디어는 표시되지 않습니다.

잠깐 망서리다가 이렇게 말을하였지요.
나도 아주머니들께서도 어린날 젊은날 그리고 세상을 바로보고 바로알고 바로걸으려고 노력하는
삶의 아름다움을 아시니 꽃들도 늦게 피어난꽃들이 더욱 아름답게 보이고 아주머니들께서도

멀티미디어는 표시되지 않습니다.

꽃밭에서 작업을 하시니 얼굴도 마음도 예쁘고 착하신듯 하다고 하니 보온병에 담아오신 커피까지
주시면서 마음껏 찍으라고 하시며 길을내어 주시더군요.
그렇게 얼마를 찍고 찍으며 돌고 돌았는지 어느 한분이 점심먹자 하시니까 같이 먹자 하시며

멀티미디어는 표시되지 않습니다.

자리를 내어주시길래 아니예요 괜찮아요 하면서 나오려하니 손을잡아 끌면서 조금씩 나누어 먹자며
끌어 자리에앉혀 주시며 바로 조금씩 덜어주는 밥을보고 있는데 어느 한분이 이렇게 말씀을 하시더군요.
아지씨는 팔도밥에 팔도 음식을 다 드시는 행운을 얻으셨다고 하시길래 재빠르게 물어보았지요.

멀티미디어는 표시되지 않습니다.

고향이 어디냐고 물으니 각자의 고향 이야기를 하시는데 정말이지 팔도가 되더군요.
그렇게 맛있는 음식을 먹으며 삶의 이야기를 나누고 작업시간이 되어서 그분들은 작업에 들어가시기에
저는 그곳을나와 약국에서 바카스 두박스를사서 드시라며 건네니 고맙다며 고운 인사를 하시기에
점심 아주아주 맛있게 잘얻어먹고 갑니다 라고 인사를 나누고 돌아서온 여행기랍니다.
2019.11.07.thu
10:35.a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