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월은 아픈 넋이 꽃이되고 푸른나무가 됩니다

댓글수61 다음블로그 이동

차 한 잔의 여유

유월은 아픈 넋이 꽃이되고 푸른나무가 됩니다

참사랑
댓글수61

[포토]현충일 하루 앞둔 현충원

현충일 이미지 2017

 

 

국군은 죽어서 말한다 / 모윤숙

총 12연 90행

(나는 광주 산곡을 헤매다가 문득 혼자 죽어 넘어진 국군을 만났다.)
산옆 외따른 골짜기에
혼자 누워있는 국군을 본다.
아무말 아무 움직임없이
하늘을 향해 눈을감은 국군을 본다.

푸른 유니폼 햇빛에 반짝이는 어깨의 표지
그대는 자랑스런 대한민국의 소위였고나
가슴에선 아직도 더운피가 뿜어 나온다.

장미 냄새보다 더 짙은 피의 향기여!
엎드린 그 젊은 주검을 통곡하며
나는 듣노라. 그대가 주고간 마지막 말을...

나는 죽었노라, 스물다섯 젊은 나이에
대한민국의 아들로 나는 숨을 거두었노라.
질식하는 구름과 바람이 미쳐 날뛰는

조국의 산맥을 지키다가
드디어 드디어 나는 숨지었노라.


  •  

    [포토친구] 청보리 무르익을 무렵

    [포토친구] 초여름 들판의 꽃

     

    [포토친구] 정겨운 외암민속마을

     

    이모작 모내기에 분주한 농부

     

     

    현충일.

     

    제59회 현충일 행사 이미지....

     

     

    현충일 6월6일 공휴일 현충일 의미

     

    현충일 오전 10시부터 1분간 묵념 사이렌···"놀라지 마세요"

     

    현충일(顯忠日)- 삼가 명복(冥福)을 비나이다 /국군은 죽어서 말한다

     

     

    현충일, 그 숨겨진 뜻과 우리의 자세

     

     

    현충일노래

     

    고귀한 희생을

    우린 잊지 말아야겠습니다

     

    맨위로

    http://blog.daum.net/sun4578/6655720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