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사랑마음마당

시원한 이미지 / 여름밤 /정호승

작성일 작성자 참사랑

 

 

 

 

 

 

 

 

 

 

 

 

 

 

여름밤  /  정호승

 

너는 죽어 별이 되고

나는 살아 밤이 되네

 

한 사람의 눈물을 기다리기 위하여

모든 사람들이 촛불을 들고

통곡하는 밤은 깊어

 

강물 속에 떨어지는

별빛도 서러워라

 

새벽길 걸어가다 하늘을 보면

하늘은 때때로 누가 용서하는가

 

너는 슬픈 소나기

그리운 불빛

죽음의 마을에도 별은 흐른다 

 

멀티미디어는 표시되지 않습니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