멀티미디어는 표시되지 않습니다.



봄날/김용택




찾다가

텃밭에
흙 묻은 호미만 있거든

예쁜 여자랑 손잡고
매화꽃 보러 간 줄 알아라




봄이야 - 용혜원


봄이야,
만나야지.
바람 불어 꽃잎을 달아주는데
너의 가슴에
무슨 꽃 피워줄까?

봄이야,
사랑해야지.
춤추 듯 푸르른 들판이 펼쳐지는데
목련은 누가 다가와
가슴 살짝 열고 밝게 웃을까?

봄이야,
시작해야지.
담장에선
개나리꽃들이 재잘거리는데
두터운 외투를 벗어버리고
우리들의 이야기를 꽃피워야지.



 




                 

멀티미디어는 표시되지 않습니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