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대 - 이연실 , 김영균


    1.
    지친 듯 피곤한 듯 달려온 그대는
    거울에 비추어진 내 모습 같아서
    바람 부는 비탈에서 마주친 그대는
    평온한 휴식을 줄 것만 같았지
    그대 그대 그대가 아니면
    땅도 하늘도 의미를 잃어 아하~
    이젠 더 멀고 험한 길을 둘이서 가겠네.


    2.
    한세월 분주함도 서글픈 소외도
    그대를 생각하면 다 잊고 말았소.
    작정도 없는 길을 헤매던 기억도
    그대가 있으니 다 잊어지겠지
    그대 그대 그대가 아니면
    산도 바다도 의미를 잃어 아하~
    이젠 꿈같은 고운 길을 둘이서 가겠네.
    그대 그대 그대가 아니면
    산도 바다도 의미를 잃어 아하~
    이젠 꿈같은 고운 길을 둘이서 가겠네~
     

               

    멀티미디어는 표시되지 않습니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