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양한 부츠의 종류

부츠가 겨울의 패션 아이템으로 자리잡은 후 많은 시간이 흘렀다.
여전히 보온과 패션의 두 마리 토끼를 함께 잡는 효자 아이템이지만 시간이 흐르면 흐를수록

유행하는 종류와 길이가 달라지기 마련. 겨울 필수 아이템인 부츠의 다양한 종류에 대해 알아보자.

 

▶ 부츠는 먼저 길이에 따라 종류가 나뉜다
보통 니하이 부츠 이하의 길이를 미들부츠 그 이상을 롱부츠라고 칭한다.

발목까지 오는 길이의 앵클부츠(ankle boots).

다리의 굵기 특히 종아리 중앙 부분부터 노출되기 때문에 종아리가 굵다면 다리 전체가 굵어

보이는 단점이 있다.

무릎까지 오는 길이의 부츠는 니하이부츠(knee high boots).
종아리를 모두 감싸는 스타일로 무릎 중앙 부위부터 드러나기 때문에 다리가 전체적으로

가늘어 보인다.

허벅지까지 올라오는 싸이하이부츠(thigh high boots).
허벅지 중앙 부위까지 올라올 만큼 길이가 길다. 허벅지의 부분이 강조되기 때문에 짧은

미니스커트에 잘 어울린다.

 

▶ 만드는 주요 소재에 따라서도 부츠의 종류가 나뉘어진다
부츠를 만드는 데에는 여러 가지 소재가 이용될 수 있다. 소재에 따라 부츠의 모양이나 느낌이

 많이 달라진다. 또는 활용도가 달라지기 때문에 잘 구분해야 한다.

가죽부츠(leather boots).
부츠를 만드는데 가장 많이 이용되는 가죽부츠.
매끈한 느낌과 보온성으로 많은 부츠 마니아들의 사랑을 받는 소재이다.

스웨이드부츠(suede boots).
겨울에 많이 이용되는 스웨이드 소재로 만들어진 부츠이다.
물에 약하기 때문에 비나 눈에 조심해야 한다.

어그부츠(ugg boots).
양털과 양가죽으로 만든 목이 긴 부츠이다.
윗단을 밖으로 접으면 하얀 털 부분이 밖으로 드러나 귀여운 느낌을 살리기 좋다.
스웨터부츠(sweater boots).
스웨터처럼 털실 재질로 만들어진 부츠.
독특한 스웨터 결 느낌과 보온성으로 겨울에 특히 많이 찾는 소재이다.

먹클러스부츠.
종아리나 부츠 전체를 모피로 감싼 부츠이다. 일명 에스키모 부츠라고도 불린다.
여성을 위해 모피 방울이나 끈으로 부츠에 모형을 잡아주는 디자인이 강세이다.
레인부츠(rain boots).
고무로 만들어져 방수가 된다. 주로 여름 장마철에 많이 신는다.

마부츠.
마 소재로 만든 부츠. 주로 여름에도 부츠를 신고자 하는 패셔니스트들을 위해 만들어진 부츠이다.
다른 소재에 비해 공기가 잘 통하며 시원한 것이 특징.

 

▶ 다양한 디자인에 따라서 분류한 부츠 종류
부츠라고 밋밋한 통짜 부츠가 전부겠는가. 부츠에도 다양한 분위기를 위해 디자인이 가미된다.
평범한 부츠는 No라고 외치는 톡톡 튀는 여성들을 위한 다양한 디자인의 부츠들

자연스러운 구김, 빈티지한 느낌 슬러치부츠(slouchy boots).
보통 셔링이 많이 잡혀있는 부츠라 보면 된다. 밋밋한 부츠보다 자연스러운 스타일이다.

카우보이가 신던 슬릿 장식의 투박한 웨스턴부츠(western boots).
굵은 굽과 투박한 느낌이 특징이었으나 여성들의 패션 아이템으로 발전하며 날렵하고 뾰족한 힐이 포인트가 되는 디자인도 선보이고 있다.

승마용 부츠와 비슷한 형태의 라이딩부츠(riding boots)
굽이 거의 없고 발목이나 무릎 부분에 버클 장식이 특징이다.
높은 힐 높이와 불편함 때문에 부츠를 신지 않는 사람이라도 편하게 신을 수 있는 부츠이다.

끈으로 묶는 디자인의 레이스업부츠(lace up boots).
앞 부분을 운동화처럼 끈으로 묶을 수 있는 디자인으로 제작된 부츠이다.
끈을 묶고 푸는 등의 실용적인 면보다는 디자인적인 측면에 초점을 맞추었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