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uli1216

[스크랩] 마이클과 데비로우, 이런 사진도 있네요.

작성일 작성자 프랑세스

                                    

 

 

아마,프린스 임신때인가봐요.

둘이 손잡고 다정하게 연극보러 가는길

데이트중이랍니다.

아직 결혼전이라네요.

데비는 아마 그때까진 몰랐을거예요.

그의 옆자리가 어떤 것이란 걸...

 

 

 

사랑했겠죠. 그 보석같은 애를 둘이나 낳아줬는데요.

남녀간의 열정적인 사랑은 아닌것 같고...

그냥 깊은 인간적 신뢰가 쌓인 우정,,사람에 대한 애정

그런 관계인듯 해요.

 

 

 

                                                           데비도 좋은것 자식에게 주고 싶어하는 엄마죠.

                                                           다만 마이클이 그 역할을 넘치도록 수행하기에

                                                          자신이 굳이 그 자리를 지킬 필요가 없다고 판단한듯 해요.

 

 

                                                         

                                                          마이클 추모식에서 패리스 우는 모습보고 저리 울었다네요.

두 배의 슬픔이었겠죠.

 

 

                                                                     

 

 

마이클이 데비와 있을때 잘 웃지 않는건 분명해요.

                     그 마음이 어쩌면, 데비에 대한 미안함이 아닐까 싶기도 해요.

리사와 정리되지 않은 마음..그렇지만 자신의 아이를 낳아 준 그녀의 위치..

이런 것에 대한 마음의 짐이 느껴지거든요.

                                                                                                                          

 

그리고 리사가 아이를 안낳으려한 상황도 어느정도 이해가 되는게

여러 압박으로 스트레스가 엄청난 상황에서 이혼까지 하게 된다면

솔직히 여자입장으로 봐도,, 마이클에게 아이 뺏기고 싶진 않죠.

원수까지 될 수 있으니까요. 그런것까지 계산한듯 해요.

 

그리고 어쩌면, 프린스나 패리스는 데비의 몸을 빌어

마이클의 아이가 될 수 밖에 없는 인연이 아니었을까 싶은..

 

 

마지막으로..굳이 이 글을 쓴 까닭은

이들의 관계를 아름답게 볼때,

마이클이 더욱 아름다워진다고 보니까요.

 

그리고 그녀들을 존중해야 할 것 같아서요.

다름아닌, 마이클의 여자들이었으니까요.

 

     

 

출처 : Michael Jackson's MOONWALKIDs | 글쓴이 : 한잔의 여유 | 원글보기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