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uli1216

[스크랩] [NBC] Rabbi의 Michael Jackson Tapes 관련 인터뷰 2

작성일 작성자 프랑세스

Speaking candidly to Rabbi Shmuley Boteach in conversations that were recorded with the express purpose of sharing them with the public and publishing them in a book, Michael Jackson related extensive personal information. During 30 hours of conversation, they discussed the star’s childhood scars, the price of fame, his spirituality, married life, his love for his children, his demanding father, his thoughts about dying young, his deep fear of aging, racism, his closest friendships and much more.

With Michael’s sudden and unfortunate death, Rabbi Shmuley was moved to fulfill his friend’s wish that his true self and heart be known to the public. Their talks are the foundation of “The Michael Jackson Tapes: A Tragic Icon Reveals His Soul in Intimate Conversation.” An excerpt.

 

마이클 잭슨은 대중에 공개할 목적으로... 그리고 책으로 출간할 목적으로 친구인 Rabbi와의 격의없는 대화를 녹음했는데... 마이클잭슨의 굉장히 사적인 부분까지 다루고 있습니다. 30시간의 대화 동안 그들은 유년기의 상처, 유명세의 대가, 마이클의 정신세계, 결혼생활, 아이들에 대한 마이클의 사랑, 많은 요구를 했던 그의 아버지...와 일찍 죽는 것에 대한 생각... 늙어가는 것에 대한 두려움, 인종차별, 가장 친한 친구들과 그 외의 많은 것들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마이클의 갑작스럽고도 불운한 죽음을 보고... Rabbi는 대중에게 마이클의 진정한 존재와 그의 마음을 알려주고자 했던 친구 마이클의 소원을 이루어주어야 겠다고 결심했습니다. 아래 대화는 “The Michael Jackson Tapes: A Tragic Icon Reveals His Soul in Intimate Conversation.”에서 발췌된 것을 근거로 하고 있습니다.

 

Childhood, loneliness, cartoons and brothers
The most formative experience in Michael’s life was being forced into entertainment from approximately the age of five. Michael felt he had been robbed of not just an essential part of life but the most magical part. He longed to recapture it and spent his remaining days doing just that. Some argued that Michael was a case of arrested development. I disagree. Michael Jackson chose not to grow up.

 

약 다섯 살의 나이에 연예계로 진출하도록 강요된 것이 마이클의 인생에 가장 큰 영향을 준 사건이었습니다. 마이클은 가장 중요한 삶의 일부를 빼앗겼을 뿐만 아니라, 마법과도 같은 가장 신비로운(magical) 삶의 부분을 빼았겼다고 느꼈습니다. 그는 그것을 다시 붙잡고 싶어했고... 남은 여생을... 바로 그런 것을 되돌려 놓으려는 노력하며 살았습니다. 어떤 이들은 마이클은 사춘기 정지 현상이라고 하지만..전 동의하지 않습니다. 마이클 잭슨은 어른이 되지 않기로 선택한 겁니다.


Shmuley Boteach: Was there an age at which you realized, “Oh my gosh, I missed my childhood?”

"세상에, 내가 어린시절을 잃었구나."라고 깨달은 나이가 있었나요?

 

Michael Jackson: Yes, I remember distinctly ... It’s like being on a ride you can’t get off and you think, “Oh my God. What did I do?” and you are committed and you can’t get off. It hit me before I was a teenager. I wanted so badly to play in the park across the street because the kids were playing baseball and football but I had to record. I could see the park, right across the street. But I had to go in the other building and work until late at night making the albums. I sat there looking at the kids with tears running down my face and I would say, “I am trapped and I have to do this for the rest of my life. I am under contract.” But I wanted to go over there so bad it was killing me, just to make a friend to say, “Hi.” I used to walk the streets looking for someone to talk to. I told you that.

 

네, 정확히 기억해요. 그건 마치 한참 달리는 도중에 뛰어내리지도 못하고 생각하는 것과 같아요. "세상에. 내가 무슨 짓을 한거지?" 이미 저질러진 일이고 중간에 내릴 수도 없죠. 십대때 이런 생각이 들었어요. 아이들이 야구와 축구를 하고 있는 길 건너 공원에서 나도 너무 놀고 싶었는데... 녹음을 해야만 했어요. 공원이 길 건너에 바로 보이는데 말이에요... 하지만 난 다른 건물로 들어가서, 밤 늦게까지 앨범을 만들어야 했어요. 거기서 눈물을 흘리며 아이들을 바라봤어요... 그리고 이렇게 말했을 거에요. "나는 덫에 걸렸어. 내 남은 일생 동안 이걸 해야 한다구... 난 계약이 되어 있으니까..." 하지만 전 너무 거기 가고 싶었고.. 그게 절 힘들게 했어요. 그냥 한 친구에게 가서 "안녕."이라고 하고 싶었어요. 실제로 대화할 누군가를 찾아서 길거리를 걸어다닌 적도 있어요. 전에 이미 말했었죠.

 

SB: How old were you?

그게 몇 살 때였죠?

 

MJ: It was during the Thriller album.

Thriller 앨범 중이었어요.

 

SB: So you were the biggest star in the whole world and. . .

그렇다면 전세계에서 최고의 스타였을 때인데...

 

MJ: I was looking for people to talk to. I was so lonely I would cry in my room upstairs. I would think, “That’s it. I am getting out of here,” and I would walk down the street. I remember really saying to people, “Will you be my friend?”

대화할 사람을 찾고 있었던 거에요. 너무나 외로울 때면 위층 내 방에 가서 울었죠. "이걸로 됐어. 여기서 벗어날 거야." 이렇게 말하고는 거리를 걸어다녔죠. "내 친구가 되어 줄래요?" 사람들에게 진짜 이 말을 했던 걸로 기억해요.

 

SB: They were probably in shock. 

사람들이 굉장히 놀랐을 거 같네요.

 

MJ: They were like, “Michael Jackson!” I would go, “Oh God! Are they going to be my friend because of Michael Jackson? Or because of me?” I just wanted someone to talk to. Already in this comment you could see the development of the two personalities that would forever collide in Michael’s person. There was Michael Jackson, the King of Pop, an aloof superstar who had everything and needed no one. And Michael Jackson, the shy kid under the mask, who lacked even a single real friend.

사람들은 "마이클 잭슨이다!" 이러고... 전... "세상에! 마이클 잭슨이니까 내 친구가 되겠다는 건가? 아니면 나 자체로 친구가 되겠다는 건가?" 전 그냥 이야기할 사람을 원했어요. 제 말을 통해서 이미 두 가지 인격이 마이클이라는 사람 안에서 영원히 부딪힐 거라는 걸 짐작할 거에요. 모든 것을 가졌고, 누구도 필요하지 않은 팝의 황제, 마이클 잭슨. 그리고 단 한 명의 진정한 친구도 없는 가면을 쓴 수줍은 아이, 마이클 잭슨.

 

SB: Did you find it?

그래서 친구는 찾았나요?

 

MJ: Yeah, well, I went to the park and there were kids playing on swings.

글세요...네, 공원에 갔을때 아이들이 그네를 타고 놀고 있더군요.

 

SB: So that’s when you decided that children were the answer. They are the only ones who treat you as a person?

바로 그때 아이들만이 답이라고 결정한 거군요. 아이들만이 당신을 사람으로 대한다는 생각?

 

MJ: Yeah. That’s true.

네, 맞아요.

 

SB: So that’s the age that it hit you, “Oh my gosh. I did lose my childhood, because these are the only people I can identify with.”

그때가 바로 "세상에, 난 어린시절을 잃어버렸어... 그러니까 어린이들만이 내가 동일시할 수 있는 사람이야."라는 생각이 든거군요.

 

MJ: I suffered a lot in that way. I knew that something was wrong with me at that time. But I needed someone ... That’s probably why I had the mannequins. I would say because I felt I needed people, someone, I didn’t have ... I was too shy to be around real people. I didn’t talk to them. It wasn’t like old ladies talking to plants. But I always thought I wanted something to make me feel like I had company. I always thought, “Why do I have these?” They are like real babies, kids, and people, and it makes me feel like I am in a room with people.

그런 식의 생각때문에 전 괴로웠어요. 그 당시에 저에게 뭔가 잘못 되었다는 걸 알았거든요. 하지만... 누군가 필요했어요... 그래서 마네킨들을 샀는지도 몰라요. 누군가 절실히 필요했지만, 없었고... 진짜 사람들과 어울리기에 전 너무 낯을 가렸으니까요. 할머니들이 화초와 대화하는 그런 식은 아니었어요. 하지만 내 옆에 누군가 있어준다는 그런 느낌을 늘 갖고 싶었어요. 저도 항상 생각했어요. "내가 왜 이런 것들을 갖고 있지?" 진짜 아기도 아니고, 진짜 어린이도 아니고, 사람도 아니고... 그래도 내가 방 안에 사람들과 함께 있다는 느낌을 갖게 해주잖아요.

 

 

 http://www.msnbc.msn.com/id/21134540/vp/33024637#33024637   --> 마네킨 관련 영상...

 

 

 

 

Visit msnbc.com for Breaking News, World News, and News about the Economy

출처 : Michael Jackson's MOONWALKIDs | 글쓴이 : U R my Life | 원글보기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