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ur of wind

상식없는 세상에 원칙으로 맞서는 한 남자의 이야기-영화 부러진 화살

작성일 작성자 하늬바람

 

 

 

 

오늘 아침에 인터넷 뉴스에서 영화를 소개하는 글..

부러진 화살에 관한 이야기들이었습니다.

 

2012년을 여는 문제작! 법정 실화극!

증거는 사라지고.. 진실만 남았다!

비공개 촬영, 그리고 배우들의 노개런티 촬영..

 

지금은 모두의 기억 속에서 잊혀진 <석궁테러사건>을 이야기 하고 있는 영화라고 하더군요.

 

갑자기 영화를 봐야겠다는 생각이 들어 영화를 보고 돌아왔습니다.

 

 

 

 

이 영화를 보기 전에 여행자가 <석궁테러사건>에 대해 기억하는 것들은

"사법부에 관한 도전"  "엄중한 대응" 등등의 문구들입니다.

 

신문이나 방송에서 판사들이 결의했다던 내용들을 보여주었으니 그러했겠지요?

 

 

영화의 내용을 보자면~

 

대학 입시시험에 출제된 수학문제 오류를 지적한 뒤 부당하게 해고된 김경호 교수.

교수지위 확인소송에 패소하고 항소심마저 정당한 사유 없이 기각되자,

담당판사를 찾아가 공정한 재판을 요구하며 석궁으로 위협하기에 이릅니다.

 

격렬한 몸싸움, 담당판사의 피 묻은 셔츠, 복부 2cm의 자상, 부러진 화살을 수거했다는 증언…

곧이어 사건의 파장은 일파만파 퍼져나가고,

사법부는 김경호의 행위를 법치주의에 대한 도전이자 ‘테러’로 규정, 피의자를 엄중 처벌하겠다는 입장을 발표합니다.


그러나 피의자 김경호가 실제로 화살을 쏜 일이 없다며 결백을 주장하면서,

속전속결로 진행될 것 같았던 재판은 난항을 거듭하고..

 

한 치의 양보도 없는 법정, 엇갈리는 진술! 결정적인 증거 ‘부러진 화살’은 행방이 묘연한데…
비타협 원칙을 고수하며 재판장에게도 독설을 서슴지 않는 김경호의 불같은 성격에 변호사들은 하나둘씩 변론을 포기하지만,

마지막으로 선임된 자칭 ‘양아치 변호사’ 박준의 등장으로 재판은 활기를 띠기 시작하는데….

 

-다음의 영화 줄거리에서 모셔온 내용입니다~


 

 

 

 

안성기를 위한~ 안성기에 의한~ 안성기의 영화~

라는 표현이 딱 맞는..

 

김경호 교수역을 맡는 안성기는

관객들에게 있는 그대로의 사건을 보여주고자 하는 듯 보여집니다.

여기에 더 적는다면, 스포일러가 되겠지요?

 

그의 대사 중 기억나는 한마디~

"이게 재판입니까? 개판이지!”

 

고개를 끄덕거리게 하는 영화였습니다.

 

 

 

 

 

사실 영화를 보러가기 전에 조금 망설였지요.

이 영화의 서두에 붙여진 말들~

<제2의 도가니> 가 되나?  라는 말 때문이었지요.

 

도가니를 보며 내내 불편하고 화났던..

이 영화 또한 그러리라는.. 생각 때문이었지요.

 

영화 <도가니>가 장애인들에 대한 성폭행과 폭행

그리고 그 뒤에 자리한 사법부의 <전관예우>의 불편한 진실에 관한..

 

그리고 오늘 이 영화<부러진 화살>은

제대로 된 증거조차 없는 재판..

검찰 측에서 내어놓은 증거를 법의학적으로 따져보자고 하는데도 외면하는 판사..

'모릅니다'를 연발하는 검사

재판이 끝나기도 전에 "사법부에 대한 도전, 엄중한 대응" 을 결의하는 법조계..

 

영화를 보는 내내,

김교수가 외치던 이건 재판이 아니라 개판이다! 라는 말이 귓가에 맴돕니다.

 

왜 이 나라에서 한명숙 전 총리의 재판이 이루어질 수 밖에 없었는가?

저절로 이해가 되는 영화입니다.

 

영화가 아주 딱딱하기만 하냐구요?

법정 영화이긴 하지만, 의외의 상황들에서 웃음을 주기도 합니다.

 

세상 속에서 늘 억울한 피해자에 관한 이야기들이 회자되곤 하지요.

늘 먼나라 이야기처럼, 남의 이야기처럼 흘려듣는 이야기들..

우리의 이웃에게, 우리 자신에게도 일어날 수 있는 이야기들,

더 이상 억울한 피해자들이 생기지 않았으면 하는 바램..

너무 큰 바램인가요?

 

불편한 진실이지만, 우리 모두가 알아야 하는 내용이 아닌가 싶습니다.

 

영화를 보고 와서 조금 두서없이 썼네요.

설 연휴에 무슨 영화를 볼까? 하시는 분들을 위해 몇자 적어 보았습니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