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ur of wind

없는 것 빼고 다 있다, 거기다 푸근한 인심은 덤인 곳-함평 5일장

작성일 작성자 하늬바람

 

 

 

카메라를 들고 아침부터 장터를 어슬렁어슬렁거리는 여행자를 부르십니다

"어디서 왔냐? 무얼 찍고 있느냐?"

"장풍경이 재미있어 찍고 있다"는 대답에

"대장간은 찍었냐?"고 다시 물으십니다.

 

대장간에서 거의 한시간쯤 있었다고 하자

이제 막 찐 감자를 여행자에게 건네시면서 먹어 보라고 하시더군요.

여행자는 이제 막 아침을 먹고 온 후였고

이분은 이제 아침 식사를 찐감자로 드실 참인 듯 하였지요.

 

시골 오일장..

이제는 어디서나 파는 물건들도 비슷하고

훈훈한 인심도 사라져간다고들 말하지만,

이곳 함평 오일장에서 여행자가 만난 푸근한 인심은 오래 기억될 듯 합니다.

 

없는 것 빼고 다 있습니다.

거기다 푸근한 인심은 덤 인 곳입니다.

함평 오일장입니다. (2013년 6월 7일)

 

 

 

 

함평 오일장은 매월 2일과 7일에 열리는 장입니다.

 

 

 

 

이른 새벽에는 우시장도 열려

정말 없는 것 빼고 다 있는 곳이라고 하지요.

 

 

 

 

요즘음 보기 힘든 무쇠솥을 파는 곳이 있는가 하면

 

 

 

 

호미나 낫 등 농기구를 파는 곳도 있더군요.

 

 

 

 

그 농기구들 직접 날을 갈아주고

망치로 두드려 손잡이도 달아주던 대장간,

이 대장간은 나중에 따로 포스팅하도록 하겠습니다.

 

 

 

 

우리동네 오일장에서는 보기 힘든 풍경입니다.

토끼를 팔고

 

 

 

 

강아지도 팔고

 

 

 

 

닭도 팝니다.

시골집 마당을 구구거리며 돌아다닐 녀석들이 저절로 상상이 됩니다.

 

 

 

 

한참 무더웠던 여름 날 돌아본 장풍경입니다.

 

 

 

장터의 빛깔은 유독 붉은빛이 많더군요.

선명한 빛깔로 기억되는 장입니다.

 

 

 

 

나이가 제법 많으신 어르신들이 많이 보이더군요.

 

 

 

 

이 장터의 오랜 세월을 짐작해봅니다.

 

 

 

 

 

 

 

 

 

 

 

 

 

 

 

 

 

 

 

 

 

 

 

 

 

 

 

 

 

 

 

 

 

 

 

 

감자 한바구리 5000원

무슨 말이 더 필요할까요?

간단명료한 문구가 여행자를 배웅합니다.

 

함평 오일장 찾아가는 길

서해안고속도로→함평IC→23번 국도→기각사거리에서 우회전(함평 방면)-함평 오일장(함평군청 근처)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