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ur of wind

잎 없는 줄기의 매혹-담양 명옥헌/담양 여행

작성일 작성자 하늬바람

 

 

 

잎도 나기 전의 나무, 꽃이 피기 전의 나무...

그 나무들을 떠올릴 때면 좀 쓸쓸해지곤 합니다.

 

하지만 잎이 없어도, 꽃을 품지 않았어도

그 나무 존재 자체만으로도 아름다운 나무가 있다면?

 

배롱나무를 떠오릴 때면

한여름의 붉은 꽃을 품은 나무를 제일 먼저 떠올리지만,

다 버리고 홀로 찬바람 앞에 선 겨울의 나무

그 또한 그 자체만으로도 아름답습니다.

 

배롱나무의 미끈한 줄기,

이리저리 굽어지며 내미는 손들,

잎 없는 줄기의 매혹..

담양 명옥헌입니다. (2014년 2월 3일)

 

 

 

 

오랜세월 명옥헌을 지켜왔을 아름드리 나무들

빈 줄기로 굳건하게 서 있는 풍경..

묵묵함으로 여행자를 맞이해줍니다.

 

 

 

 

명옥헌 앞 화엄연못..

배롱나무 꽃도, 꽃무릇도 없지만..

 

 

 

 

구름과 바람은 여전히 화엄연못에 노닐다 갑니다.

 

 

 

 

배롱나무 빈 가지 사이로 보이는 명옥헌...

 

 

 

 

바람은 가지끝을 흔들며 놀고

여행자는 그 나무들과 노는 오후..

 

 

 

 

무엇이 이리 이 가지를 굽어지게 하였을까요?

 

 

 

 

커다란 소나무 나무 둥치에 가만히 손을 대면

나무가 품은 이야기들을 들려줄 것만 같은...

 

 

 

 

붉은 꽃 환한 여름날에는 이곳에 앉아 있기만 하여도 참 좋은 곳이지요

 

 

 

 

귀여운 굴뚝과도 눈맞춤 하고요

 

 

 

 

반하지 않을 수 없는 아름다움을 지닌 고고한 나무입니다.

 

 

 

 

 

 

 

 

 

 

 

줄기의 매혹..

 

 

 

 

그대로 그림이 되는 풍경들...

 

 

 

 

제 몸을 연못에 비춰보며 말없이 서 있는 나무들

그 나무들을 뒤로하고 걸어나오는 길,

꽃 피는 여름날, 다시 오라고 가만히 여행자에게 말을 건넵니다.

 

 

 

 

여름날의 명옥헌...

그 붉은 빛, 그 꽃구름에 둘러싸여 줄기는 잘 보이지 않지만

비밀의 화원에서 벌어지는 꽃잔치 같은 여름날..

 

그 여름날을 아직 만나지 못하셨다면 클릭해 보세요

배롱나무꽃,분홍빛 물결로 일렁이며 마음을 흔드는 곳-담양 명옥헌원림/담양여행  http://blog.daum.net/sunny38/11776649

 

 

담양의 다른 여행지를 보시려면~

여기가 무릉도원인 듯... 담양 환벽당 http://blog.daum.net/sunny38/11775174 

독서를 하면서 횟수를 동그라미로 표시했던 옛사람들-한국 가사문학관 http://blog.daum.net/sunny38/11775173 

속 깊은 아름다움을 간직한 남도의 정자-취가정 http://blog.daum.net/sunny38/11775341

 

방랑시인 김삿갓의 발자취를 만날 수 있는 남도의 정자-물염정 http://blog.daum.net/sunny38/11775340 

우리나라에서 가장 아름다운 가로수 길- 담양 메타세콰이어 길 http://blog.daum.net/sunny38/11775009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