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ur of wind

오랜 세월 섬 시인으로 살아오신 이생진 선생님의 미수연

작성일 작성자 하늬바람




널 만나고부터

 

어두운 길을 등불 없이도 갈 것 같다

걸어서도 바다를 건널 것 같다

날개 없이도 하늘을 날 것 같다

 

널 만나고부터는

가지고 싶던 것

다 가진 것 같다

 

이생진 선생님의 시인이 보내온 편지 99쪽/혜진서관/1991

 

어린시절부터 평생 바다와 섬을 떠돈 시인,

시가 운명이라고 하신 선생님,

그동안 1,000여개의 섬을 가고 또 가셨다는 선생님..


이생진 선생님이 지난 6월 24일, 미수(88세)를 맞아

인사동에서 미수연을 하셨습니다.


위에 동영상은 차꽃 언니와 차꽃 언니의 큰열매가 함께 만든 것으로

지금은 구할 수 조차 없는 이생진 시인의 초창기 시집들을 볼 수 있습니다.






차꽃 언니는 이생진 시인의 시집을 한권 빼고는 다 가지고 있는

선생님의 열혈 독자이자 팬이시지요^^






미수연이 끝나고 많은 분들이

선생님과 함께 기념사진을 찍습니다.






광주에서 올라오신 차꽃 언니와 봄향기님~





양숙 시인과 차꽃 언니의 카스에서 자주 뵐 수 있는 두분도 함께~



















인사동 시낭송회를 이끌고 계신 분들도 한자리에 모이셨네요.

현승엽 선생님, 박산 시인, 시낭소회가 열리는 시가연의 주인장께서도 함께 하셨습니다.







많은 분들이 함께 해서 더 즐거웠던

이생진 선생님의 미수연..


선생님!

늘 건강하시고 고운 날들 되십시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