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ur of wind

꽃들의 합창-가평 아침 고요 수목원

작성일 작성자 하늬바람



소곤소곤, 재잘재잘..

가만히 귀 기울여 보면,

꽃들이 말을 건넵니다.


조금 더 오래 눈을 맞추고 있으면,

꽃들이 합창을 하는 듯 느껴지기도 합니다.


가평 아침 고요 수목원에서 만난

꽃들의 합창입니다. (2017년 6월 4일)





눈부신 순간,

그 순간을 함께 하는 나비..





햇살을 향해 가녀린 줄기들을

길게 뻗은 노란 꽃들..





하나 하나 눈맞춤 하다보면,

발걸음이 더디기만 합니다.



















봄날에 보았던 붉은 양귀비들과는 다른

노란 양귀비들..



















이제 막 꽃을 피우기 시작한 보라빛 수국..

























사랑스러운,

너무나 사랑스러운..












이제 막 꽃망울을 밀어 올리는 수련..


























붉은 양귀비는 피고, 지고..












투명하게까지 느껴지는 꽃잎들..















































꽃들의 이름은 다 모르지만,

카메라 안에 담다보면,

어느새 여행자에게 다가오는 꽃들입니다.



















같은 빛깔, 같은 모양의 꽃은 하나도 없지만,

꽃들 근처를 맴도는 나비처럼,

꽃들 근처를 맴돌다 보면,

아침 시간이 훌쩍 지나갑니다.


상쾌한 바람이 불던 아침,

그 아침 시간이 벌써 그리워지는 날입니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