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ur of wind

꽃들의 합창-인천대공원 수레국화, 양귀비

작성일 작성자 하늬바람



여행자가 좋아하는 보라빛 수레국화,

지금쯤 만발하지 않았을까 싶어 길을 나서봅니다.


인천대공원에서 만난 꽃들의 합창,

수레국화, 양귀비가 만개하였습니다. (2018년 6월 6일)





보라빛 수레국화 가득 핀 들판...





수레국화 사이에 붉은 양귀비

피어 있는 곳도 있습니다.





인천대공원 동문 주차장에 차를 세우고 나면

바로 앞에 펼쳐진 꽃이 가득한 들판...





흔들리며 피는 꽃,





붉은 양귀비에 먼저 눈길이 가던 아침,











벌들도 분주한 아침..





붉은 빛깔들 사이에 다른 빛깔의 양귀비들,

시선을 붙드는 아침입니다.

















꽃이 말갛게 피었다는 생각이 저절로 들던 곳입니다.





보라빛 수레국화가 절정이지 않을까 싶었는데

사실 수레국화는 이제 지고 있더군요.











지고 있으면 지고 있는데로,





지는 꽃들도 아름다운..

















계절이 무더워지니,

이제 다른 꽃들도 피어나기 시작하였습니다.





지는 꽃이 있으면,

피는 꽃도 있으니..

세월은 또 그렇게 흘러갑니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