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ur of wind

눈의 나라로 떠나는 겨울 북해도 여행 3-순백의 세상이 펼쳐진 비에이

작성일 작성자 하늬바람



하얀 대지 위에 고요한 풍경...

하늘도 땅도 구별되지 않는 풍경 속으로

눈이 내립니다.


겨울 북해도 여행

2019년 1월 24일부터 1월 28일까지

4박 5일의 여행, 그 3번째 이야기


'눈의 나라'로 떠나는 겨울 북해도 여행,

순백의 세상이 펼쳐진 비에이 풍경입니다. (2019년 1월 25일)






하늘도, 길도, 나무도 지워져가는 시간..





크리스마스 트리에서 아침 시간을 보낸 후,

다시 길 위로 나섭니다.

하늘이 조금 열린 곳을 향해 달리다 보니

눈 앞에 마을이 자리하고 있는 곳입니다.





눈 덮힌 설산 위로 아침 해가

빛을 비춰줍니다.





언덕 위에 옹기종기 자리한 집들과

언덕, 그리고 산맥..





작은 언덕의 능선들이 참 아름다운 곳...





놀이공원이 있는 걸까요?





기차 선로 위를 지나며

눈 덮힌 철길을 한 컷~

차를 타고 지나 다니다 2량짜리 기차가 지나다는 걸 보기도 하였답니다.





노랑, 주황의 집들 위로 가득 쌓인 눈..





마을 길 위로 걷는 사람들의 모습이 보기 좋아

몇 장 담아 보기도 합니다.











학교 가는 아이들인 듯 합니다.





눈이 많이 오는 곳이라 그런지

이곳의 지붕들은 이렇게 세모로 위가 뽀족한 편이로군요.











나무나 석탑 위에 쌓인 눈의 두께,

1달에 20일 이상 눈이 온다고 하니

눈 치우는 것이 큰 일인 곳일 듯 합니다.





4박 5일간 발이 되어 준 렌트카,

짐이 많아 트렁크가 좀 큰 걸로 예약했던 것과 다르게 바꿔 탄 차입니다.

체인을 하지는 않았고, 스노우 타이어만으로도 잘 다녔던 차네요.

4박 5일 렌트하는 비용은 보험까지 다 해서 40만원 정도 들어

1인당 10만원 정도 부담하고 빌린 차입니다.


사진 찍느라 뒷문도 안 닫고 내린.. ㅎ





걸어가는 아이의 키만큼 높이 쌓인 눈





눈이 내립니다.











풍경은 어느새 수묵화가 되어 갑니다.





외딴 집 한채,





그대로 멈춘 듯한 풍경이 되어 줍니다.





다시 길 위의 시간들..











가다 서다를 반복하게 되는 시간들입니다.





목적지가 있다한들,

길 위의 시간이 그대로 목적지가 되어도 좋은 그런 날입니다.

















비에이, 후라노 곳곳에서 볼 수 있는 제설차들

붉은 빛이 흰 빛과 대비되니

사진 한 장 담지 않을 수 없습니다.











청의 호수, 흰수염 폭포를 향해 가는 길,

이 눈길 위를 차들이 쌩쌩 달립니다.





눈이 많이 와서 길이 보이지 않을 때

이정표가 되어 줄 붉은 화살표들

길을 따라 길게 늘어서 있습니다.





동네마다 하나씩은 있었던 것 같은 신사





신사의 강렬한 색감과 흰눈의 대비를 보려

셔터를 눌러 봅니다.




청의 호수 못가서 만난 초등학교 건물,

지붕에서 시작된 고드름이 땅끝에 닿아 있습니다.

눈의 나라, 북해도 맞다고 말하고 있는 듯 합니다^ ^




겨울 북해도 여행기 아직 보지 못하셨다면~

'눈의 나라'로 떠나는 겨울 북해도 여행1-비에이 크리스마스 트리 http://blog.daum.net/sunny38/11777246


'눈의 나라'로 떠나는 겨울 북해도 여행2-비에이 켄과 메리의 나무 http://blog.daum.net/sunny38/11777247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