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ur of wind

남도에서 전하는 봄 소식-여수에서 만난 변산바람꽃, 복수초

작성일 작성자 하늬바람




이번 겨울, 추운 겨울이 될 거라던 예보와는 달리

따스한 겨울이었지요.

덕분에 1월에 남도에는 매화가 피어 봄 소식을 알리더니

이제 입춘이 지나고 나니

여기 저기 봄 소식들이 들려옵니다.


남도에서 전하는 봄 소식,

여수에서 만난 변산바람꽃과 복수초입니다. (2019년 2월 9일)





낙엽 사이로 수줍게 고개를 내미는 봄,





언제 만나도 설레이는 봄이지요.





바람꽃...





가만히 불러보면

그 모양만큼이나 어여쁜 이름을 가지고 있습니다.





나란히 선 세자매도 담아 봅니다.

















자꾸 셔터를 누르게 하는 봄입니다.





그리고 만난 복수초,





바람꽃과는 조금 떨어진 곳에

군락을 이뤄 피어난 복수초들,





노란빛을 띤 복수초 이외에도

흰빛을 띈 복수초도 보입니다.





낙엽 사이에,




돌틈에 피어나는 복수초들,











환하게 피어 난 황금빛 봄이 아름답기만 합니다.

















올해는 광양 매화마을 매화축제도

3월 초에 한다고 하지요.

집 앞 마당에 홍매화가 만개한 걸 보니

봄이 성큼 다가와 있는 것을 느낍니다.

만개할 봄을 그려보며

미리 설레여 보는 요즘입니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