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ur of wind

환하게 피어나는 봄-순천 동천 벚꽃

작성일 작성자 하늬바람




매화꽃이 피면 봄이 왔다고 하지요.

매화는 일부러 찾아가서 만나는 봄이라면,

벚꽃은 집 근처 가까운 곳들부터 피어나니

봄을 실감하게 해주는 꽃인 듯 합니다.


환하게 피어나는 봄,

순천 동천 벚꽃입니다. (2019년 3월 29일)





바람이 불면 꽃잎이 흩날리고,

그 아래를 자전거를 타고 달려보아도 좋은 봄날입니다.





순천 동천,

이날 시작은 순천만 국가정원쪽에서 걷기 시작해봅니다.

유채꽃과 어우러진 벚꽃~





강가에 초록빛 나무 한그루

그대로 벚꽃 풍경의 배경이 되어줍니다.





순천만 국가정원의 꿈의 다리와 봄~





흐드러지게 핀다는 표현은 이럴 때 쓰는 것인 듯 합니다.





그 꽃 그늘을 아래를 달리는 자전거들~





강가의 벤치도 그대로 그림이 되어주는 봄입니다.

















하늘하늘 바람이 불면 흔들리는 꽃잎들~





아래에서 보면 길게 이어지는 꽃길이

위로 올라서면 꽃터널입니다.





꽃터널쪽은 사람이 너무 많아

다시 아래로 내려옵니다.





쉬엄쉬엄 걷기에 좋은 곳~

















색색의 펜지꽃과 어우러진 벚꽃을 담아 봅니다.





만개한 남도의 봄이 아름답습니다.





초록의 담쟁이 덩쿨은 이제 잎이 올라오고

담쟁이 덩쿨과 어우러진 벚꽃을 담아봅니다.





순천만 국가정원부터 죽도봉 공원이 보이는 곳까지 걷습니다.

이제는 돌아서 가야할 시간입니다.











해지는 시간,

강물은 금빛으로 물들어 가고,

강가에 혼자 앉은 아이는 무슨 생각을 하고 있을까요?


혼자여도,

여럿이어도,

쓸쓸한 봄날인가 봅니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