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ur of wind

무릉도원이 어디일까? 복사꽃이 가득한 이곳이 아닐련지-월등 복숭아꽃 일출

작성일 작성자 하늬바람



그대는 어이하야 이런 산중에 혼자 사느뇨 물으니

빙그레 웃으며 대답이 없으니 마음이 스스로 한가롭구려

복사꽃잎은 물에 흘러 아득히 멀리 떠내려가는데

인간세계가 아닌 별천지가 바로 여기에 있구나

 

- 당나라의 시선 이태백이 쓴 산중문답-

 

계곡에 떠내려온 복숭아꽃잎을 따라 갔다

찾았다는 별천지, 무릉도원...

 

무릉도원은 이태백의 한시 속에나 존재하고

도원경의 도화원기 속에서나 존재할 줄 알았더니..


4월의 순천 월등에 연분홍빛 복사꽃이 사방을 환하게 밝히고 있습니다.

눈길을 돌리는 곳마다 가득한 복사꽃들... (2019년 4월 13일)





월등 복사꽃을 보러 이 계절에 몇 번인가

가본 적은 있지만,

일출 시간에, 이 장소에 가본 것은 처음이네요.





꽤 많은 분들이 나와 일출을 기다리고 계시더군요.





멀리는 산그리메,

아침 안개는 피어 오르고,





그리고 연분홍빛 복사꽃들 불 밝히듯 피어 있는 곳,





산으로 둘러싸인 순천 월등,

그래서 안개도 많고, 꽃도 늦게 피는 듯 합니다.











복숭아꽃은 이상적인 세계에 피어 있는 꽃으로 인식하여

신선화라고 불리우기도 하였으며

먹으면 불로장생을 누릴 수 있다고 생각되기도 하였답니다.





구름 사이에서 해님이 조금 얼굴을 내밀어 주시니,





그 빛에 복사꽃 몇 장 더 담아 봅니다.





참 고운 빛깔입니다.

















조금 자리를 옮겨 보니,

산은 또 다른 모습을 보여줍니다.





참 평화로운 아침 풍경입니다.










다시금 왔던 자리로 돌아가 몇 장 담아보고,





다시 길 위에 서야 할 시간입니다.





위에 일출을 담기 며칠 전 담았던 복사꽃들~





햇살 아래 또 다른 모습이지요?





초록과 어우러진 연분홍빛이 참 아름답습니다.











매화, 개나리, 벚꽃, 복사꽃, 겹벚꽃...

봄 꽃들의 행렬이 이어집니다.

초록까지 어여쁜 요즘이니

자꾸 길 나서게 되는 요즘이기도 합니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