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ur of wind

깊어가는 봄, 붉은 꽃대궐을 만나러 가다-순천 고동산

작성일 작성자 하늬바람



탁 트인 고원에 무리지어 피는 철쭉..

산허리부터 철쭉꽃으로 산 전체가 붉게 타들어 가고..


순천 조계산의 끝자락에 위치한 고동산,

깊어가는 봄,

붉은 꽃대궐을 만나고 옵니다. (2019년 5월 7일, 9일)





산 능선을 따라 길게 이어지는 철쭉 꽃의 향연~





하늘 정원이라 불러도 손색없을 곳입니다.





해발 709m

순천 고동산,

존재조차 잘 몰랐던 곳에 오르니,

멀리 지리산 능선까지 한눈에 바라보이는 곳입니다.





7일에는 일출을,

9일에는 일몰을 보러 올랐던 곳,





능선 위로 아침 해가 떠오릅니다.





산그리메가 아름다웠던 곳,





아침 해가 솟아 오르자,

꽃들이 환호합니다.











산 능선과 철쭉을 한 장의 사진으로 모셔와 봅니다.























멀리 주암호에서 안개가 피어 오르길 기대하였던 아침,





늘 그렇듯이, 아쉬우면 아쉬운데로..

눈 앞에 펼쳐진 산자락이 멋진 곳입니다.











일출과는 다른 방향으로 가보니

낙안 평야가 한눈에 바라보이는 곳입니다.





꽃과 어우러진 벌판~











햇살에 반짝이는 꽃~





아침 햇살에 투명하게 느껴지기까지 하는 꽃잎,





초록과 어우러지니 더 빛나 보이는 꽃잎~





다중노출로도 한 장 담아 봅니다.










해가 더 높이 솟아 오르자,

사방을 둘러보며 다시 담아 봅니다.


































아침을 함께 한 또 다른 여행자,

그 속에 어떤 풍경이 담겼을련지요..





며칠 뒤에 다시 찾은 고동산





며칠 전, 일출과는 다른 방향





일출도 일몰도 모두 가능한 고동산이로군요.





일몰 방향의 철쭉이 더 근사하네요.





하늘에서 몇 장 담아 봅니다.

초록가 어우러진 연분홍빛이 아름답습니다.





산과 어우러진 평야,





산 능선 전체를 덮은 붉은 철쭉,











멀리로 이어지는 산자락,

저기 어디쯤 조계산 자락이 아닐까 혼자 추측해봅니다.

















차로 정상까지 오를 수 있었던 고동산~

올라왔던 임도가 바라보입니다.





바람과 구름이 철쭉꽃과 노니는 곳...























뒤에 걸린 전기줄이 오선지처럼 느껴져서 한컷~

오선지에 그려진 붉은 꽃...





입구쪽에 자리한 붉은 철쭉,

억새와 어우러지니 독특한 느낌입니다.





붉은 꽃,

억새,

파란 하늘...





정상 부근의 하늘이 좋아 셔터를 또 눌러봅니다.





색과 빛의 어우러짐이

마치 수채화를 연상시킵니다.





가까운 곳에 이리 좋은 곳이 있는 줄도 몰랐던 곳입니다.

아름다운 순천입니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