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ur of wind

가는 봄을 아쉬워하다-전주 팔복동 이팝나무

작성일 작성자 하늬바람



철길,

하얗게 핀 이팝나무,

기차가 지나가자 이팝나무들 바람에 날리우는 곳...


가는 봄이 아쉬운 요즘,

전주 팔복동 이팝나무를 만나고 옵니다. (2019년 5월 15일)





철길 양옆에 이팝나무가 핀 곳이 있다하여

길을 나섭니다.





전주 팔복동 이팝나무 길...





길게 이어지는 터널,





길 한켠에 수줍게 핀 작약까지..





아름다운 봄날의 끝자락입니다.





기차길과 어우러진 붉은 작약,





고운 빛...





고운 꽃...





하늘을 뒤덮은 이팝나무 꽃들...











누군가에게는 봄날의 추억이 될테지요.





터널 끝자락,

꽃과 어우러진 모습을 담느라 분주하네요.












이팝나무가 가로수가 되고,

오동나무도 꽃 피운 길,

오동나무 꽃 향기가 좋아서~





기차가 들어옵니다.

하루에 2번 정도 다닌다는 기차..

이날은 11시쯤에 들어오더군요.





이팝나무 꽃 흩날리며~





기차도 가고~





봄날도 갑니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