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ur of wind

눈부신 바다, 파란 하늘, 이보다 더 좋을 순 없다-고흥 팔영대교/고흥 여행

작성일 작성자 하늬바람



하늘 푸르른 날, 

무작정 바다를 향해 달려봅니다. 

그 길 끝에 이르른 곳, 

고흥의 바다입니다. 


눈부신 바다, 

파란 하늘, 

이보다 더 좋을 순 없습니다. 

고흥 팔영대교입니다.(2019년 4월 27일)





팔영대교는 여수와 고흥을 잇는 다리로

최근에 개통된 다리입니다. 





다리 주변 풍경이 파란 하늘과 어우러져 아름답습니다. 























하늘도 바다도 모두 눈부신 날~

















바다와 어우러진 집과 밭, 





점점이 떠있는 섬들, 











바다와 어우러진 모습이 

그대로 풍경화가 되는 곳입니다. 















































팔영대교를 가기 전, 

건너편에서 바라본 바다와 풍경, 











섬과 섬을 잇는 다리들... 

















팔영대교를 바라볼 수 있는 전망대, 





그 전망대에서 바라본 다리와 바다























하늘과 바다빛깔이 잘 구별되지 않는 날, 





























길은 마을 끝 방파제에서 끝이 납니다. 





그 길 끝에서 바라본 다리는 

유채꽃과 어우러져 있습니다. 





마을 끝에서 아직 길은 공사중입니다. 





마을 끝 방파제는 

세월을 낚는 강태공의 차지로군요. 











여수로 향하는 다리는 길게 이어져 있습니다. 

그 아래 바다를 보며 놀다 온 날, 

하늘이 좋은 날은 

바다빛깔도 참 아름답습니다. 

하늘을 품은 바다입니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