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ur of wind

지구상에서 가장 큰 목재 건축물/세비야 메트로폴 파라솔-스페인 포르투갈 여행 23

작성일 작성자 하늬바람



플라멩코와 축구, 하몽,

빠에야, 가우디, 피카소의 나라,

스페인...

스페인은 아름다운 자연과 다양한 문화

그리고 예술이 어우러진 다채로운 매력의 나라로

여행객들이 한 번쯤은 찾고 싶은 유럽 여행지로 손꼽히는 곳이지요.


스페인, 포르투갈 여행을 다녀왔습니다.

2019년 3월 18일부터 3월 27일까지 8박 10일간의 여행,

그 스물세 번째 여행기를 시작합니다.


이제 론다에 이어

안달루시아의 심장으로 불리우는 세비야의 이야기입니다.


지구상에서 가장 큰 목재 건축물이라는

세비야 메트로폴 파라솔(Metropol Parasol)입니다.





메트로폴 파라솔을 향해 가는 길,

군데군데 고풍스러운 건물들이 눈에 띕니다.





주로 성당인 듯 합니다.





드디어 메트로폴 파라솔이 자리하고 있는

엔카르나시온 광장(Plaza de la Encarnación)에 이르릅니다.





메트로폴 파라솔은

안달루시아의 큰 버섯이라고도 불리운다고 합니다.





총 3,400여 개의 폴리우레탄 코팅을 한 목재로

2004년부터 2011년까지

총 8년여에 걸쳐 만든

지구상의 가장 큰 목재 건축물이라는 메트로폴 파라솔~





한동안 이서진이 광고한 노랑풍선의 배경이기도 하였었지요.





전망대가 있다고 하는데

올라가는 입구를 못찾아 헤매이다 결국 못 올라가본 여행자. ㅠㅠ





메트로폴 파라솔에서 바라본 세비야 풍경~





전망대 올라가는 입구는

지하에 있었다는..





역시 아는 것이 힘이로군요.

미리 공부하질 않아 못 올라가 본 전망대입니다.





스페인을 대표하는 현대 건축물 중 하나인 곳입니다.





독특한 디자인임에 틀림없습니다.





버려지다시피 한 광장인 이곳에

이 메트로폴 파라솔이 들어온 후에

이 광장에 다시 사람들이 모여들었다고 합니다.





잘 지은 건축물 하나가

주위를 바꾸는군요.











메트로폴 파라솔 주변 풍경들을 담습니다.











이 하나하나가 목재라니 신기하기만 합니다.

















어안렌즈로 바꿔서 담아보니

헤엄치는 고래처럼 보이기도 하네요.



















주변은 길게 이어진 카페들, 식당들이 많습니다.





여행자도 창이 이쁜 카페에 들어가










차 한잔의 여유를 누려봅니다.

전망대 입구를 못찾아 시간이 좀 남았습니다. ㅎ





세비야 대성당이 있는 도시,

세비야는 과연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기대되는 곳이었습니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