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ur of wind

빛나는 순간, 그곳에 내가 있었네-대둔산 일출

작성일 작성자 하늬바람



이른 새벽, 운해 가득한 하늘 위로 붉은 빛이 번져옵니다.

하늘을, 

산을 붉게 물들이며 

모습을 보여주지 않던 아침 해는

어느순간 힘차게 산 위로 떠오릅니다.

 

빛나는 순간,

그곳에 자리하고 있다는 것만으로 멋진 일입니다.

대둔산에서 만난 일출입니다. (2019년 6월 8일)





해가 뜨기 전의 하늘이 제일 멋진 듯 합니다. 

갖가지 색으로 그려놓은 하늘빛, 

그 빛을 품은 하늘을, 

산을,

파노라마로 담아 봅니다. 





산들의 바다, 

그 바다 위로 흐르는 구름, 

산과 어우러진 운해가 장관입니다. 





새벽 2시부터 오른 대둔산, 

별이 빛나던 산을 담고 또 담습니다. 


어느 순간, 

별이 빛을 잃어가고, 





먼 하늘 끝자락부터 

붉은 빛이 번져옵니다. 





붉은 빛, 푸른 빛 번져오는 하늘

별이 빛을 잃어가는 순간에도 

아름다운 하늘입니다. 





눈앞에서 구름이 솟아 오르기도 하고.. 





흩어지기도 하는 시간.. 





그 변해가는 하늘빛을 바라보는 일, 

그 순간은 카메라에 담는 일, 





다시 보아도 멋졌던 그 순간, 





그 자리에 다시 서고 싶습니다. 











좀 추웠던 새벽, 

하늘이 붉게 물들어 오자, 

바람도 잦아드는 듯 합니다. 





점점 붉어져만 가는 하늘... 










하늘과 산과 구름이 만들어 내는 

완벽한 조화~





망원렌즈로 담아보는 구름과 산.. 





구름이 산허리를 타고 넘나 드는 시간, 

그 시간을 담습니다. 





같은 듯, 다른 풍경... 





구름의 바다 위로 점점 더 붉어지는 하늘.. 

























반대편 골짜기에 모인 구름들, 





붉어져 가는 하늘을 바라보며

아침 해를 기다리는 시간은 

언제나 설레임입니다. 








































드디어 아침 해가 얼굴을 보여줍니다. 





산 옆으로 고개를 내미는 해.. 










기다리던 순간, 





빛나는 시간입니다. 

























점점 솟아 오르는 해, 





그 해를 담고 또 담습니다. 




























































산들의 바다, 

그 위로 가득한 운해, 

떠오르는 태양, 

빛나는 순간, 

다시 서고 싶은 순간이었던 

대둔산의 아침입니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