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ur of wind

안개 낀 날에는 그곳에 가고 싶다-소래습지 생태공원

작성일 작성자 하늬바람



나란히 선 세 대의 풍차, 

바람이 불자 무심한 듯 풍차는 천천히 돌아가고, 

풍차 주변에는 억새가 피어나고

들판에는 안개가 살며시 들어와 앉는 아침, 

그 뒤에 자리한 산능선 위로 붉은 해가 떠오릅니다. 


안개 낀 날에는 그곳에 가고 싶습니다. 

소래습지 생태공원입니다.(2018년 11월 15일)





안개가 많이 끼는 봄, 가을 새벽, 

서울에 살 때 자주 가던 곳들이

안성목장, 두물머리, 

그리고 이곳, 소래생태습지공원... 





안개와 함께 뜨는 아침 해를 담기 위해 

서 봅니다. 





여명과 함께, 

살짜기 들어오는 안개... 





푸르름을 더해 가는 하늘, 





안개와 함께 서리가 살짜기 내린 아침입니다. 





변해가는 하늘빛을 담습니다. 










변해가는 하늘빛에 따라 

안개가 짙어졌다가 옅어졌다 합니다. 

























바람이 좀 불자, 

풍차들 돌아가고.. 





바람은 안개를 흐트려 놓습니다. 










그리고 아침 해가 떠오릅니다. 















빛나는 아침이 자리하고 있습니다. 










하늘엔 새들이 줄지어 날아가고










아침 햇살이 비추면서 만들어 낸

마법같은 순간입니다. 




















아침 식사 중인 새들도 살며시 모셔와 봅니다. 





개펄 가의 갈대들










개펄 주변으로 한바퀴 돌아보는 것으로

아침을 마무리 해봅니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