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ur of wind

누렇게 익어가는 가을, 황금벌판으로 만나는 하동 악양벌판

작성일 작성자 하늬바람



섬진강은 유유히 흐르고, 강과 산 사이에 들어앉은 평야에는

누렇게 가을이 익어가고 있는 곳..

 

가을이 깊어지는 이맘때면

늘 마음이 먼저 길을 나서는 곳이지요.

하동 평산리 악양벌판..

 

박경리 선생님의 <토지>의 배경이 되었던 곳이기도 한 이곳에서

누렇게 익어가는 가을, 황금벌판을 만나고 왔습니다. (2019년 10월 12일)






황금들판 끝자락에 자리한 작은 호수,

호수 끝자락에서 만난 봄과 가을이 어우러진 풍경,





가을이 되면 자주 찾는 곳이기에

최참판댁쪽은 들르지 않고

곧장 한산사로 오릅니다.





바둑판처럼 펼쳐진 논과

그 옆을 흐르는 섬진강,

섬진강을 품은 산자락들이 한눈에 바라보이는 곳입니다.





추수가 이미 시작되어서

벼를 벤 논들이 군데군데 눈에 띕니다.





들판 한켠에 자리한 동정호라 불리우는 호수,





호수 지나 황금 들판과 섬진강..






























들판에 자리한 부부송도 담아 봅니다.





동정호 한쪽에는 다리가 놓여 있습니다.

그리고 근처에는 하동 허수아비 축제가 열리고 있습니다.





언제 보아도 아름다운 섬진강..





바둑판 같은 논과 길이 만들어 내는 풍경










한산사에서 내려 와 동정호로 향합니다.





호수 가에는 정자가 자리해 있고,

산책로가 만들어져 있습니다.





호수 주변의 숲에 눈길이 먼저 간 여행자입니다.





연한 초록 잎이 마치 봄을 연상케 합니다.





나무 아래에는 은빛 갈대가 자리하고 있어

가을 분위기를 더해 줍니다.





봄과 가을이라 소리내어 말해 봅니다.










정자를 지나 호수 가로 이어지는 산책로





물가로 핑크뮬리가 심어져 있습니다.










하동 허수아비 축제의 일부인가 봅니다.

기타를 든 밴드~





소몰이 하는 아이

그 옆에 가스 통이 인상적이네요. ㅎㅎ


길 나서기 좋은 계절입니다

바람도 하늘도 모두 아름다운..

고운 가을 되십시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