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도에서 전하는 봄소식-순천 복수초, 바람꽃

댓글수99+ 다음블로그 이동

전라남도

남도에서 전하는 봄소식-순천 복수초, 바람꽃

하늬바람
댓글수114



민족의 명절, 설이 지나면 봄이 온다고

어른들은 말씀하시더군요.

설 연휴 끝자락,

좀 이른 봄마중을 하여봅니다.


남도에서 전하는 봄소식,

순천에서 만난 복수초와 바람꽃입니다. (2020년 1월 27일)





며칠째 봄비 같은 비가 옵니다.

비 오는 산자락,

바람꽃과 복수초를 만나러 길 나서봅니다.





노란 복수초,

비 오는 날에도 환하게 등 밝힌 듯 하네요.





작고 사랑스러운 바람꽃~





처음 볼 때는 한 송이인가 하였는데

자세히 보면, 아래쪽에 또 다른 꽃망울이 올라오고 있습니다.





오래된 고목 아래 핀 노란 복수초도

그냥 지나칠 수 없습니다.





비가 오고, 온도가 조금 낮아

활짝 핀 모습을 보여주기 보다는

꽃망울이 맺힌 모습을 더 많이 보여줍니다.


낙엽 사이로 살며시 고개를 내민

꽃망울도 참 사랑스럽습니다.










활짝 핀 바람꽃은 비 속에서 고개를 가누기도 힘들어 보입니다.





절벽 끝에 핀 바람꽃~

옆에서 담다가





위에서 담아보니

아래 개울이 하늘처럼 보이기도 합니다.





이끼 낀 고목 사이로

아래는 바람꽃,

위에는 복수초





등불을 켠 듯,

횃불을 밝힌 듯,














지난 가을의 흔적을 품고 있는 열매,

이 또한 아름다워 그냥 지나치지 못하는 여행자입니다.


이번 겨울을 평소 겨울보다

더 따스하더니,

작은 꽃들이 먼저 봄소식을 알려 오네요.

금둔사 홍매화도 피었다고 하네요. 

다음 주가 입춘이라고 하니

이제 봄마중 하여도 될 듯 합니다. 


맨위로

http://blog.daum.net/sunny38/11777399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