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 그리고 봄-눈 속의 복수초

댓글수99+ 다음블로그 이동

포토

겨울 그리고 봄-눈 속의 복수초

하늬바람
댓글수117



노란 봄마중,

복수초의 꽃말은 '영원한 행복'
또는 '슬픈 추억'이라고 하지요.


피었다가 어느새 보면 지는 꽃들,

'슬픈 추억'이 더 어울리는 꽃말이 아닐까 싶네요.





눈 속의 복수초입니다.





겨울 그리고 봄...

눈 속의 복수초...





노란빛이 고와서~





사랑스러워서~

자꾸만 누르게 되는 셔터..





설 중 복수초, 























































며칠 전 비가 온 뒤로 많이 따스해진 날씨입니다.

문 너머 어디쯤,

봄이 서성이고 있을 듯 합니다.

맨위로

http://blog.daum.net/sunny38/11777403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