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원한 사랑의 무대-남원 광한루와 오작교

댓글수99+ 다음블로그 이동

전라북도

영원한 사랑의 무대-남원 광한루와 오작교

하늬바람
댓글수134



소동파가 말했다고 하던가요?

'봄 밤의 잠깐은 천금' 이라고..

 

계절은 늘 봄에서 여름으로, 여름에서 가을로,

가을에서 겨울로, 그리고 겨울에서 봄으로

때가 되면 어김없이 변해가지만

계절 가운데 유독 짧게 느껴지는 건 봄입니다.

 

꽃이 피는가 싶더니, 꽃이 지고 잎이 납니다


꽃피는 봄날 보다도 더 좋은 푸릇한 봄..

영원한 사랑의 무대라고 불리우는 남원 광한루와 오작교에서

만난 봄 밤입니다. (2020년 4월 29일)





지리산으로 은하수를 만나러 가던 날,

지리산을 오르기 전에 들른 광한루~





어둠이 내려앉기 시작한 광한루를 만납니다.





아름다운 연못과 나무들과 누각들이

어우러져 만들어내는 멋진 풍경~





광한루는 조선시대 대표 정원으로

광한이란 이름은 '달나라 궁전'을 뜻한다고 합니다.

 




광한루(廣寒樓), 춘향사(春香祠), 오작교(烏鵲橋), 연지(蓮池), 그네 놀이터 등이

아름다운 수목(樹木)과 어우러져 장관을 이루는 곳으로

고전 소설’춘향전’의 주무대이기도 한 곳이지요.















광한루 전면 동서의 양쪽에 호수를 만들어 은하수를 상징하게 하였으며,





못 안에는 삼신산을 상징하는 삼신도를 만들어

한 섬에는 대나무를, 한 섬에는 백일홍을 심고,

 









나머지 한 섬에는 연정을 지었습니다.





연못이 많아 반영이 좋은 광한루~

아름다운 광한루의 야경입니다. 






























달이 뜨고,





별도 빛나는 밤,

바람도 살랑 불어주던

기분좋은 봄 밤~입니다.

맨위로

http://blog.daum.net/sunny38/11777422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