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년대의 정겨움이 느껴지는 풍경-마비정 벽화마을

댓글수78 다음블로그 이동

경상북도

60년대의 정겨움이 느껴지는 풍경-마비정 벽화마을

하늬바람
댓글수78

 

무더운 여름 날

우물가에서 등목을 하고, 

빨래터에 가는 엄마를 따라 나섰다

물 항아리를 들고 오고.. 

 

60년 대의 정겨움이 느껴지는 풍경, 

마비정 벽화마을입니다. (2020년 6월 20일)

 

 

 

 

남평문씨본리 세거지의 능소화를 본 후에

멀지않은 곳에 자리한 마비정 벽화마을로 향합니다. 

 

 

 

산쪽으로 향하는 길, 

산 아래 자리한 마을입니다. 

 

 

 

마비정 벽화마을~

 

 

 

그림과 조형물의 조화~

저 툇마루는 걸터 앉을 수 있는 곳입니다. 

 

 

 

 

 

 

 

솟대 박물관에서는 

솟대보다는 오래된 의자에 마음이 더 갑니다. 

 

 

 

소원지들 

돌담에 빼곡히~

 

 

 

 

 

 

 

 

 

 

 

마비정의 유래~

옛날에 어떤 장군이 앞산에 올라

건너 산의 바위에 활을 쏘며

말에게 화살보다 늦게가면 살아남지 못할 거라고 하였습니다. 

그 말은 있는 힘을 다해 달려 갔으나

힘이 빠져 화살보다 더 늦게 도착하여 죽임을 당했다고 합니다. 

마을 사람들이 그 말을 불쌍하게 여겨

'마비정'이라는 정자를 세우고 추모하였다고 합니다. 

 

 

 

아이들 표정이 익살스럽습니다

 

 

 

대구둘레길에 속하는 곳이로군요. 

참새가 모델이 되어 주네요. 

 

 

 

담장 아래, 지붕 아래 

활짝 핀 접시꽃~

 

 

 

호순이꺼~

순이꺼~

이름 쓰여진 도시락들은 난로 위에~

 

 

 

 

 

 

 

함석 지붕과 어우러진 접시꽃, 

 

 

 

 

 

 

 

 

 

 

 

추억의 장난감과 추억의 먹거리도 

빠질 수 없는 곳입니다. 

 

 

전망대로 향하는 길, 

우리나라에서 가장 오래된 옻나무라고 적혀 있습니다. 

국내 최고령 옻나무라고 이름표를 달고 있던 나무입니다. 

옻나무가 저리 아름드리 나무로도 자라는군요. 

 

 

 

전망대 위의 조형물~

같은 곳을 바라보는 것, 

 

 

 

 

 

 

 

마을 한바퀴 돌아보고 다시 주차장, 

주차장의 흡연구역이 독특하여 한 장 담아봅니다. 

 

맨위로

http://blog.daum.net/sunny38/11777439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