빛나는 시간, 빛나는 순간, 낙안읍성의 아침

댓글수81 다음블로그 이동

전라남도

빛나는 시간, 빛나는 순간, 낙안읍성의 아침

하늬바람
댓글수81

 

이른 아침, 

꽃들은 이제 막 피어나기 시작하고, 

초가집 굴뚝에서는 아침 준비로 분주한 연기가 피어 오릅니다. 

 

빛나는 시간, 

빛나는 순간, 

낙안읍성의 아침입니다. (2019년 7월 5일)

 

 

 

아침햇살과 접시꽃의 만남~

강렬함으로 다가옵니다. 

 

 

 

낙안읍성 성벽 위에서 해 뜨는 걸 보고

이제 동네 한바퀴 돌아보려 길 나섭니다. 

 

안개가 아직 옅게 깔린 길, 

그 길 위로 마을분들 오고가는 아침... 

 

 

 

초가지붕, 

담쟁이덩쿨, 

붉은 꽃은 담장 끝에서 피어나는 아침입니다.

 

 

 

접시꽃이 담장 아래 피어납니다.

 

 

 

 

 

 

 

아침햇살과 인사하는 접시꽃~

 

 

 

강렬한 붉은빛~

스페인에서 플라멩코를 추던 그녀를 떠올리게 합니다.

 

 

 

그리고 능소화~

 

 

 

초가지붕과 돌담과 어우러진 능소화~

 

 

 

 

 

 

 

 

 

 

 

아침 이슬을 머금고 있는 대나무도 

그냥 지나치지 못합니다. 

 

 

 

푸른하늘을 배경으로 하늘거리는 꽃~

 

 

 

담장 위의 붉은 장미 한송이~

 

 

 

초가 지붕 위로 날아드는 제비까지, 

모두가 주인공인 아침입니다. 

 

 

 

다시 능소화~

 

 

 

 

 

 

 

 

 

 

 

 

 

 

 

참 어여쁘고 고운 꽃입니다. 

 

 

 

초가지붕과 어우러지면 어우러진대로

담장 위에 모여 피어 있으면 피어 있는대로

그 아름다움을 더하는 꽃이로군요. 

 

 

 

 

 

 

 

 

 

 

 

 

 

 

 

돌담 아래는 황화 코스모스가, 

담장 안에는 자귀나무가 꽃 피는 여름 아침~

 

 

 

 

 

 

 

어느 집 나무 대문 너머로 보이던 

루드베키아도 그냥 지나치지 못합니다. 

 

 

 

 

 

 

 

 

 

 

 

 

 

 

 

담장 위의 능소화, 

다시 멈춤입니다. 

 

 

 

 

 

 

 

 

 

 

 

 

 

 

 

 

 

 

 

 

 

 

 

아침 햇살에 빛나는 꽃들, 

빛나는 순간들입니다. 

 

 

 

참나리꽃 고운 자태로 피어 

발길을 멈추게 합니다. 

 

 

 

 

 

 

 

 

 

 

 

 

 

 

 

일찍 핀 코스모스 초가집과 어우러지니

한폭의 풍경화가 됩니다. 

 

 

 

동네 우물

길게 이어진 수로 옆에서 빨래하던 어머니들을 그려봅니다. 

 

 

 

 

 

 

 

 

 

 

 

 

 

 

 

천천히, 느리게 느리게 돌아보는 동네 한바퀴~

눈맞춤하는 모든 것들이 아름다웠던 아침입니다. 

맨위로

http://blog.daum.net/sunny38/11777445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