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삼(山蔘)같은 사람 어떤사람이 산속에서 산삼을 캐었는데 평소 친한 친구에게 선물을 했다. 그 친구는 아무 생각없이 그 귀한 산삼을 도라지인 줄 알고 고추장에 찍어 먹었습니다. 나중에야 자신이 먹은 것이 도라지가 아니라 귀한 산삼인 줄 알고 보내준 친구에게 감사의 말을 했습니다. 산삼을 고추장에 찍어 먹은 생각을 하면서 혼자 웃다가 문득 깨닫는 것이 있었습니다. 나야말로 산삼과 같은 가족과 산삼같은 친구들을 혹시 도라지처럼. 더덕처럼 여기고 있지는 않았는가?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설령 도라지.더덕 일지라도 내가 심봤다! 하고 그들을 산삼 취급을 해준다면 그들은 산삼이 될 것 아닌가! 생각했습니다. 우리가 세상을 제대로 보면 훨신멋지고 빛나는 남편이나 부인을~! 제대로 대해주지 못하고 별 것 아닌 것으로 무시해 버리기 쉽습니다. 변할 수 있다는 건 바로 인간만의 위대한 지혜와 판단입니다. 인간은 제 가치를 인정해 주면 반드시 변하게 되어 있습니다. 내 주위에 산삼같은 사람 어디없나 눈을 크게 뜨고 살펴 보십시오. 그리고 웬만하면 심봤다! 목청높여 소리쳐 보십시오. 보잘 것 없는 잡초. 도라지 갈은 사람도 반드시 산삼이 되고 말것입니다. 우리가 어떤 모습으로 살아왔고 어떠한 인연일지는 몰라도 이렇게 좋은 하루속에 함게 할 수 있음에 감사한 마음을 가져봅니다. 우리벗님들~! 健康조심하시고 親舊들 만나 茶 한잔 (소주한잔)나누시는 餘裕롭고 幸福한 나날되세요~^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