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릉도원 가는 길~~~

댓글수28 다음블로그 이동

나의 이야기/산행&여행 이야기

무릉도원 가는 길~~~

담장밑제비꽃
댓글수28



언젠가 부터

부처님 오신날과 근로자의 날이 겹치는

황금연휴를 녹차밭에서 보낸다

엄마 아부지의 건강이

예전만 못하시면서 부터인것 같다

주농사가 녹차인 화개다

이번 연휴는 나를 위해 쓰자 싶어

어버이날도 있고 해서

미리 한 주 전에 남동생네랑 같이 친정엘 갔었다

녹차 때문에 밖에서 외식 하는 것도 마다 하신다

맘편하게 해드리자 싶어

누야는 밑반찬 몇 가지를 챙기고

남동생은 회를 샀다

들녁에 계신 큰 어머니도 모시고 왔다


엄마~

녹차 딸꺼 많아?

여지껏 봄날씨가 추버서 많지 않은디

오늘 처럼 따시기만 허므사 많제!

큰 엄마도 거더신다

하므 하므~


엄마는 모르신다

내가 말하기 전까지는 긴 연휴가 있는지도.

바야흐로 내일부터 황금연휴에 들어간다

머릿속은 엄마 생각 녹차 생각으로

연휴를 맞는 즐거움도 모르겠더라~~~

몇 푼 버실 거라고 하루종일

땡볕에 계실거라고 생각하니 가야겠고

모른체 하고 쉬고 싶기도 하고


엄마~

딸꺼 많아?

하~~

많으믄 가까?

회사 안가간디?

응~ 몇일 셔~~

며칠이나 쉬간디?

나흘~

나흘이믄 제법되네~

급 반기는 목소리시다

엄마는~! 나도 하루는 쉬어야지~!

토요일 저녁에 내려 올꺼야~~!!


토요일 오후

오빠한테서 전화가 왔다

화개 갔다며?

언제 오는데?

저녁에 갈낀데 왜?

나 오후에 일찍 마칠것 같아 엄마한테 갈라고~~~

이렇게 나의 황금연휴는 녹차밭에 있었다???

일요일 쏱아지는 빗줄기에

엄마도 억지로라도 쉬니 좋으시단다


빗길을 자박자박

투둑투둑 봄비 소리가

아부지의 무뚝뚝한 정담같아  더 좋은

엄마는 엊그제 갔다 와놓고

비오는데 무슨 날궂이냐고 하시지만

생각지도 않은 무릉도원이 기다릴 줄이야~~~~^^



 

 

 

 

 

 

 

 

 

 

 

 

 

 

 

 

 

 

 

 

맨위로

http://blog.daum.net/sy6259/2261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