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화원

[스크랩] 천자문은 중국의 역사

작성일 작성자 허상율

<박종길  글>


 

                     천자문은 중국의 역사

 

 

 

 

 

 

중국 양(梁) 무제(武帝)의 명에 따라 문학시종인 주흥사(470∼521)가 지었다.

당시 주흥사는 큰 죄를 짓고 감옥에 갇혀 있었는데 하룻밤 만에 천자문을 완성한 공로로 죽음을 면하기는 했으나 얼마나 노심초사했던지 아침이 되니 머리가 하얗게 세고 말았다고 한다.

 천자문은 그래서 백수문(白首文)으로도 불린다.

 

1000자 250구 125절에 천문, 수신, 덕행, 역사, 철학, 지리, 윤리, 처세 등 인간사를 두루 포함하고 있으니 ‘천자문’은 한자 문화권의 종합 교양서이자 서사시라 할 만하다. 천자문을 떼는 데 걸리는 기간은 10개월 정도. ‘천지현황(天地玄黃)’으로 시작해 마지막 ‘언재호야(焉哉乎也)’라는 어조사를 쓸 줄 알면 문장을 구사할 수 있게 된다.

 

천자문이 우리나라에 전래되기는 서기 258년 백제왕인(王仁)이 일본에 논어 10권과 천자문 1권을 전했다는 기록으로 보아 이보다 훨씬 이른 시기라는 사실을 알 수 있다.

조선시대에 비교적 널리 보급된 천자문은 왕희지의 7대손인 지영이 진서와 초서로 쓴 ‘진초천자문’과 당의 희소가 쓴 ‘초(草)천자문’ 등을 들 수 있다.

 

조선 문인사대부들은 다양한 필적으로 각각 천자문을 남겼다.

 

안평대군, 박팽년, 이황, 김인후, 조윤형 등이 대표적인 인물로 이 가운데 한석봉 천자문은 범국민적 한자교육을 위해 만들어져 가장 많이 사용됐다.

정약용은 실학자답게 일상생활의 한자부터 가르칠 필요가 있다면서 2000자로 된 아학편(兒學編)을 짓기도 했다.

 

 

그림이 곁들여진 ‘도상천자문’과 1000명이 한 글자씩 작성해 완성시킨 ‘천인천자문’도 눈길을 끌게 한다.

 

                                                                                                        <인천해정서예펜글씨  박종길>

 

 

                          안평대군 천자문                                             좌상(한석봉),  중상(박팽년). 우상(김인후)   

                                                                                               좌하(성리천자문), 우하(조명부천자문)            

 

 

         

          한석봉 천자문(해서)                                                                     한석봉천자문(초서)

 

 

               다산 정약용 천자문                                                                                   천인천자문

 

 

    

근래 초급생들을 위한 '마법천자문 '

그림과 테이불은 푸른화원 삽입(google 인입)

출처 : (사)온사랑복지회 | 글쓴이 : 푸른화원/허상율 | 원글보기

3월 3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