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극기사

페가수스를 탄 영웅, 벨레로폰과 편지 이야기

작성일 작성자 道雨




페가수스를 탄 영웅, 벨레로폰과 편지 이야기



벨레로폰(Bellerophon) : 페가수스를 탄 영웅



그리스 신화의 영웅으로, 카드모스와 페르세우스와 어깨를 나란히 하는, 헤라클레스 이전의 가장 위대한 영웅이다.

코린토스의 왕 글라우스코스의 아들로 태어났지만, 실제 그의 아버지는 포세이돈이었다.

포세이돈의 아들인 벨레로폰이, 포세이돈의 아이를 임신하고 있던 메두사의 몸속에서 태어난 페가수스를 타게 된다.

 

페가수스를 차지하는 벨레로폰

헤라클레스 이전에도 괴물을 물리친 영웅이 있었는데, 그가 바로 페가수스를 타고 다니는 영웅 벨레로폰이다. 그는 코린토스의 왕 글라우코스(Glaukos)의 아들로 태어났다.


그가 자랄 당시에 하늘을 나는 말 페가수스가 살고 있었다.

페가수스는 영웅 페르세우스가 메두사의 목을 벨 때 흘린 피에서 태어난 말로, 매우 아름다웠으며, 등에 날개가 달려 있었다.

사람들은 이 말을 갖고 싶어 했으나, 날개를 퍼득이며 하늘을 날고 있었기 때문에 아무도 이 말을 잡지 못했다.


벨레로폰 역시 어른이 되자 이 페가수스를 타고 싶어 안달이 났다. 이에 당시 예언자로 유명했던 폴리이도스의 집으로 찾아갔다.


"아테나 신전으로 가면 황금 재갈과 황소 한 마리가 있을 것이다. 그 황소를 바다의 신 포세이돈에게 바치고, 황금 재갈을 페가수스에게 물려라!"

               

벨레로폰이 이 조언에 따라 아테나 신전으로 갔더니, 정말로 황금 재갈과 황소 한 마리가 있었다. 벨레로폰은 즉시 그 황소를 바쳐 포세이돈 신에게 제사를 지냈다. 그러자 그렇게 날뛰던 페가수스가 마치 양처럼 얌전해지는 게 아닌가!

이에 벨레로폰은 페가수스에게 조용히 다가가 황금 재갈을 물렸다. 이렇게 하여 벨레로폰은 손쉽게 페가수스를 자신의 손에 넣게 되었다.



포세이돈과 페가수스와의 관계

페르세우스가 메두사를 죽이자마자, 포세이돈이 그 자리에 나타나, 메두사의 영혼이 빠져나가는 것을 막고, 그 영혼이 메두사가 흘리는 피에 몰리게 하여, 자신이 세상에서 최고로 좋아하는 동물인 말(馬)에 날개를 단 형상의 천마로 다시 태어나게 했다는 것이다.

                           

키마이라 괴물을 물리치는 벨레로폰

페가수스를 손에 넣은 벨레로폰은 점점 거만해져, 어느 날 벨레로스라 불리는 자를 살해하는 죄를 저질렀다. 이로 인해 벨레로폰은 코린토스에서 쫓겨나고 만다. 고향에서 쫓겨난 벨레로폰은 자신의 죄를 씻기 위해 이웃나라인 아르고스로 갔다.

 

그런데 그곳의 왕비가 잘 생긴 벨레로폰을 유혹했다. 그러나 죄를 씻기 위해 이곳에 온 벨레로폰이었기에 완강히 왕비를 거절하였다. 이에 화가 난 왕비가 아르고스의 왕 프로이토스에게 벨레로폰이 자신을 유혹했다고 거짓말을 했다.


프로이토스 왕은 벨레로폰을 자신의 손으로 직접 죽이고 싶지 않아, 벨레로폰을 죽이라는 내용이 적힌 편지와 함께, 리키아에 살고 있는 장인 이오바테스에게로 보냈다. 그러나 이오바테스 역시 벨레로폰이 그냥 죽이기에는 아까운 인물이라는 사실을 간파하고는, 이를 이용하기로 마음먹었다.


이오바테스는 첫 임무로 벨레로폰에게 이 지역을 어지럽히고 있는 키마이라라는 괴물을 퇴치해 달라고 명령했다.

키마이라는 머리는 사자요 꼬리는 뱀 모양을 한 괴물로, 입에서는 불을 활활 내뿜고 있었다. 이에 벨레로폰은 페가수스를 타고 하늘을 날며, 활로 키마이라의 사자머리를 명중시켰다.


이렇게 벨레로폰이 훌륭히 임무를 완수하자, 이오바테스는 계속해서 또 다른 임무를 주었다. 그때마다 벨레로폰은 페가수스를 타고 활을 쏘아 적들을 모두 물리쳤다. 벨레로폰이 모든 임무를 완수하자, 이오바테스는 그 선물로 자기 딸을 주었다.


자기의 죄도 씻고 아내까지 얻게 된 벨레로폰은, 또 다시 거만해져 하늘의 신들에게 도전해 보고픈 욕심이 생겼다. 그래서 페가수스를 타고 하늘로 올라갔는데, 이 모습을 지켜보던 제우스 신이 단단히 화가 났다.

제우스는 괴물 곤충(등에라 불림) 한 마리를 내려 보내, 페가수스의 등을 찌르게 하였다.

페가수스가 고통에 몸부림치는 사이 벨레로폰은 땅으로 떨어졌고, 이 충격으로 눈이 멀고 절름발이가 되어 평생을 살아야 했다.



벨레로폰의 최후

벨레로폰은 신들과 경쟁하기 위해 페가수스를 타고 신들의 영역인 천상계로 오르려다가, 제우스의 노여움을 사 번개에 맞아 죽었다고도 하고, 말에서 떨어져 불구가 되어 비참한 삶을 살다가 죽었다고도 전해진다.




* 벨레로폰의 편지

  - 자신에게 지극히 불리한 편지의 배달부. 자기 사형 집행영장의 전달자

  - '키마이라'라고 하는 괴물에게 시달림을 받아, 이를 퇴치하기 위해 용사들을 널리 구하고 있던 뤼키아의 이오바테스 왕 앞에 한 젊은이가 나타났다. 벨레로폰이었다. 벨레로폰은 왕에게 단단히 밀봉된 편지를 한 장 전했다. 왕이 보니, 사위인 아르고스의 왕 프로이토스가 보낸 편지였다.

" ... 벨레로폰은 진정한 영웅입니다. 그래서 저도 이 영웅을 천하무적의 용장으로 삼고 싶습니다. 하지만 문제는 저의 아내 안테이아입니다. 안테이아가 젊고 용감한 용사를 찬양하는 것을 허물로 삼고 싶지는 않습니다. 그러나 이 자가 안테이아를 핼끔거리는 것이야 보아 넘길 수 없는 일이 아니겠습니까? 그러니까 장인 어른께서, 힘없고 용기없는 사위를 대신해 이 자를 이 땅에서 없이할 방도를 세워주시기 바랍니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