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극기사

아폴론과 음악을 겨룬 마르쉬아스 이야기

작성일 작성자 道雨



아폴론과 음악을 겨룬 마르쉬아스 이야기




아무튼 아폴론이 인간세상에서 종살이를 하는 동안 천상의 신들에게는 음악이 없었다는군요.

이에 아테나 여신은 숫사슴의 뼈로 피리를 만듭니다. 아폴론이 없는 동안 신들을 즐겁게 하려던 것이었지요.

 

아테나가 신들의 연회에서 피리를 불자, 다른 신들은 모두 눈을 감고 음악을 감상하는데, 헤라와 아프로디테는 서로 눈길을 주고 받으며 고개를 돌려 웃기를 거듭했다고 합니다.

 

두 개의 피리를 연주하는 사람, 볼이 볼록하지요.  


 

자신의 신전으로 돌아온 아테나는 그녀들이 웃었던 까닭이 무엇인지 곰곰히 생각하다, 피리를 부는 자신의 모습을 거울에 비춰보았다네요. 그리고는 피리를 부는 자신의 모습에 질겁을 했답니다.

피리를 입술에 물고 힘을 줄 때마다 양쪽 뺨이 개구리처럼 볼록거렸기 때문이지요.

헤라, 아프로디테와 아름다움을 겨뤘던 아테나, 자신이 무안을 당했다는 것을 알고, 피리를 멀리 던져버립니다.

 

피리는 강의 신 마르쉬아스 앞에 떨어졌고, 마르쉬아스는 자신의 강둑에서 사람들에게 피리를 연주해 음악을 들려주었는데, 사람들은 그를 칭송하였다 합니다.

아폴론은 병도 주고 약도 준다는데, 마르쉬아스는 물도 주고 음악도 들려주는구나 라고.

트로이에서 라오메돈 왕의 종살이를 하던 아폴론은 이런 소문을 듣고 마르쉬아스를 찾아갑니다.

물론 자신이 아폴론이라는 것을 숨기고 말이지요.

 

그대가 부는 피리소리가 아폴론의 수금소리 보다 낫다는 소문이 있는데 사실이요.

 

우쭐해진 마르쉬아스는 '아폴론이 거북이라면 나는 숫사슴이요.'

아폴론의 수금은 헤르메스가 아폴론의 소를 훔치고 그 댓가로 거북이의 등껍질에 현을 걸어 만들어 준 것이고, 마르쉬아스의 피리는 숫사슴의 뼈로 만든 것이라는 비유겠으나, 숫사슴과 거북은 겨룰 수 없는 차이가

있음을 빗대어 자신이 더 뛰어남을 말한 것이지요.

 

아폴론과 마르쉬아스는 서로 물러설 수 없는 겨루기에 들어갑니다.

거기에 조건을 달았는데, 이긴 자가 진 자의 살가죽을 벗긴다는 것이었지요.

 

마르쉬아스와 아폴론은 퀴벨레 여신에게 청을 넣어 아홉 무사이를 심판으로 모셔왔는데, 마르쉬아스는 신들이 아닌 인간도 심판진에 넣어야 한다며, 프뤼기아의 미다스 왕을 심판진에 참가하도록 합니다.

 

 

 

아폴론과 겨루는 마르쉬아스

 

 

마르쉬아스와 아폴론의 연주가 이어졌고, 아홉 무사이들도 쉽사리 판정을 내릴 수 없을 만큼

막상막하였던 모양입니다.

 

성질 급한 아폴론이 냅다 제안을 합니다.

나는 수금을 거꾸로 들고 연주할 수 있는데, 너도 피리를 거꾸로 불어보아라.

말도 안되는 말이지만, 아폴론을 이미 알고 있었던 무사이는 아폴론의 손을 들어줍니다.

 

이때 미다스 왕이 나섭니다. 

불공정하다고 말이지요.

 

벌컥 본색을 드러낸 아폴론은 미다스 왕의 귀를 당나귀처럼 늘려버렸고, 마르쉬아스는 살가죽을 남김없이 벗겨버립니다.

 

살가죽을 벗기운 마르쉬아스는 내장이 모두 드러났을 뿐아니라, 온몸이 상처가 되었습니다.

 

그런 그를 본 요정들과 목동들은 모두 눈물을 흘렸고,  기름진 땅은 눈물로 젖다 못해 땅속에 들어가 샘으로 솟아났다고 전해 옵니다.

때문에 마르쉬아스 강은 프뤼기아에서 가장 맑은 강이 되었다는군요.

 

마르쉬아스 강은 아마도 메안데레스(Meanderes) 강일 것이라 합니다.

판이 되었던, 마르쉬아스가 되었던, 아폴론이 미다스의 귀를 당나귀 귀로 만든 건 분명해 보입니다.

마르쉬아스가 강의 신이 아니라 숲의 신 사튀로스였다는 설도 있습니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